“출산 후 최대 6년간 수면부족에 시달려...”
“출산 후 최대 6년간 수면부족에 시달려...”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2.2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를 낳게 되면 육아로 인해 이전보다 편안하게 잠을 잘 수 없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런데 첫째 아이를 출산한 산모의 경우 둘째 출산과 관계없이 4년에서 최대 6년간 수면 부족에 시달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에 반해 아빠는 첫째 출산 후 3개월간 불과 13분 수면 시간을 잃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국 워릭대 사카리 레몰라 박사 등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5년까지 첫째부터 셋째까지 아이를 둔 독일의 여성 2천500여명과 남성 2천200여명을 대상으로, 연간 한 차례 최장 6년간 대면 면접을 통해 출산 후 수면의 질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 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수면의 질을 1단계에서부터 10단계까지 점수로 환산하도록 하고 주간 및 주말 몇 시간 잠을 자는지 조사했다.

연구팀은 출산 증가에 따른 부모의 수면 상황 조사에도 나서 첫 아이 출산 후 3개월 동안이 특히 엄마가 잠을 가장 적게 잔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출산 후 밤 휴식은 임신 전의 수준으로는 절대 돌아가지 않는다는 게 연구팀의 판단이다.

산모의 경우 첫 출산 후 수면 만족도가 첫 임신 때보다 현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로 첫째 아이 출산 후 수면 만족도는 평균보다 1.7포인트 하락했다.

이어 둘째 및 셋째 출산 후는 첫째 출산 때보다 수면 만족도가 각각 1포인트 상승했다.

첫째든지 둘째든지 출산 후 산모는 출산 전보다 매일 40분 수면 시간을 빼앗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첫째 출산 후 3개월간 산모는 출산 전과 비교해 1시간 이상 수면을 놓친다.

사카리 박사는 "아이가 커갈수록 밤에는 울지 않겠지만, 잠을 자다 깨고 아프고 악몽을 꾸게 돼 부모의 편안한 잠을 앗아간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학술지 '슬립'(Sleep)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