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과자와 사탕에 들어가는 식용색소 “안전하다”
식약처, 과자와 사탕에 들어가는 식용색소 “안전하다”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02.2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의 올바른 이해를 위해 제작된 카드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
소비자의 올바른 이해를 위해 제작된 카드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

남녀노소 누구나 과자와 사탕, 초콜릿 등을 즐겨먹지만, 그 안에 들어가는 식용색소의 안전성에 대한 의구심은 그동안 풀리지 않았다. 다행히 식용색소가 우리 몸에 모두 안전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착색료가 사용될 수 있는 과자, 캔디류, 초콜릿가공품 등 41개 식품유형 1천454개 제품을 중심으로 식용타르색소(9종) 함량을 분석, 모든 제품이 사용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7일 발표했다.

또한, 검출량(최소 불검출~최대 288mg/kg)을 근거로 실시한 위해 평가에서도 인체 위해 우려가 없는 수준으로 조사됐다.

식용타르색소는 식품에 색을 넣거나 원래의 색을 복원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식품첨가물이다. 현재 식품에 사용 가능한 식용색소는 식용타르색소 9종을 포함하여 치자황색소, 홍국적색소 등 총 72종이 지정돼 있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주기적으로 국민들의 식품첨가물 섭취수준을 모니터링하여 안전성 평가를 실시하고 있는 만큼, 식품첨가물에 대해 과도한 우려를 하지 않아도 된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교육 및 홍보자료를 개발하여 지속적으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