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한 스트레스, 유방암 전이 위험 높여”
“과한 스트레스, 유방암 전이 위험 높여”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3.1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유방암 전이 위험이 훨씬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트레스가 만병의 근원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이번 연구결과로 스트레스의 심각성이 다시 인식됐다.

스위스 바젤대 연구팀은 13일, 스트레스 호르몬 수위가 높아지면, 암세포가 더 많이 전이되고, 암세포 간 이질성도 더 커져 궁극적으로 환자의 잔여 생존 기간이 짧아진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전이성 유방암 치료의 큰 장애물 중 하나는 '종양 이질성(tumor heterogeneity)'이라고 한다. 암이 진행되면서 종양의 유형이 더 다양해지면 그 차이가 부적절한 치료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런 사실을 염두에 두고, 전이성이 아주 높은 '삼중음성유방암(triple-negative breast cancer)'을 연구 대상으로 정했다. 이 유방암은 표준적인 치료에 효과를 보이지 않아 마땅히 선택할 만한 치료법이 없는 게 현실이다.

연구팀은 원래 1차 종양과 전이된 암세포의 이질성을 밝히기 위해 유방암을 가진 생쥐의 유전자 활성도를 검사했다.

그 결과 전이된 암세포가 글루코코르티코이드 수용체(GR; glucocorticoid receptors)의 활성도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용체는 글루코코르티코이드나 코르티솔 같은 스트레스 호르몬의 발현도를 조절한다. 이와 함께 스트레스 호르몬의 농도도, 암세포 전이가 없는 생쥐보다 전이가 있는 생쥐에서 더 높았다.

결론적으로 스트레스 호르몬 수위가 높아지면, 암세포가 더 많이 전이된다는 걸 증명했다.

GR은 덱사메사손(dexamethasone) 같은 코르티솔 합성 유도체(synthetic derivatives)의 효능도 조절한다. 알레르기·염증 치료제로 개발된 덱사메사손은 암 환자의 화학요법 부작용을 완화하는 데도 널리 쓰인다.

그런데 이 덱사메사손을 함께 투여하면 암 화학치료제인 파크리탁셀(paclitaxel)의 효과가 떨어진다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를 토대로, 유방암 환자에게 스트레스 호르몬 글루코코르티코이드를 처방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GR 억제제는 암 환자에게 유익하고, 유방암 전이에 맞서는 새로운 치료법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말한다.

벤티레스-알이 교수는 "암 환자 가운데 특히 삼중음성유방암 환자에겐 스트레스 관리가 중요하다는 걸 보여준다"면서 "적절한 운동과 휴식이 환자 삶의 질을 높이고 잔여 생존 기간도 늘린다는 게 확인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