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한 스트레스, 심혈관계 질환 위험 높여”
“심한 스트레스, 심혈관계 질환 위험 높여”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4.12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나다 콩코르디아 대학 교수팀 연구결과

심한 스트레스가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높인다는 실증적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캐나다 콩코르디아 대학의 사이먼 베이컨 교수팀은 스트레스 관련 장애가 심혈관계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현대인은 대부분 인생의 어느 시점에 심리적 외상을 겪거나 심한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삶의 문제에 직면하곤 한다. 사랑하는 이와의 사별,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중병 진단, 자연재해 등이 그런 예다.

연구팀은 PTSD 진단, 급성 스트레스 반응, 적응 장애 등이 심혈관질환의 발병과 진행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명확히 규명하는 걸 목표로 삼았다.

스웨덴의 인구·보건 데이터에서 1987년부터 2013년까지 만 27년간 스트레스 관련 장애를 진단받은 13만6천637명을 '노출 군'으로 추려내고, 피험자의 형제·자매로서 같은 기간 스트레스 장애나 심혈관질환 진단을 받지 않은 17만1천314명을 '대조군'으로 설정했다.

아울러 '노출 군'의 피험자 개개인이 스트레스 장애를 진단받은 날을 기준으로, 당일 현재 스트레스 장애나 심혈관질환이 없었던 일반인을 피험자 한 명당 10명씩 무작위 추출해 연령과 성별로 대조했다.

그 결과는 예측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실제로 중대한 인생사를 겪으면서 극심한 스트레스나 PTSD 등이 생기면, 머지않아 심혈관질환이 발병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스트레스 장애 진단 후 1년 안에 심박 정지나 심장마비 같은 급성 심혈관질환이 발병할 위험은 건강한 형제·자매보다 평균 64% 높았다. 진단 후 1년 내 발병 위험이 가장 큰 심혈관질환은 심부전과 색전증, 혈전증 등이었다.

스트레스 관련 장애는 또한 심혈관질환의 조기(만 50세 이전) 발병과도 강한 연관성을 갖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임상 현장에서 스트레스와 심혈관질환의 연관성을 더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면서 "최근 스트레스 관련 장애를 진단받은 환자는 특히 면밀히 관찰해야 하고 필요하면 조기에 진료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