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독초 식중독에 ‘빨간불’
봄철 독초 식중독에 ‘빨간불’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5.1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독초 식중독 사고 주의 당부... 산나물 먹고 이상 증상 나타나면 토해낸 뒤 바로 병원으로 가야

봄철에는 유독 야생 독초를 산나물로 잘못 알고 먹었다가 중독 사고가 일어나는 일이 많다. 이에 행정안전부가 독초 식중독 사고에 주의해달라고 16일 당부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간 모두 25건의 자연독 식중독 사고가 발생해 251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사고 1건당 평균 10명의 환자가 나왔다.

봄철인 3∼5월에는 모두 8건이 일어났으며 이로 인한 환자는 144명이었다.

전체 자연독 식중독 환자 가운데 57%가 봄철에 집중된 것이다. 이 시기에는 사고 1건당 환자 수도 18명으로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행안부는 봄철에 등산로 주변에 자라난 야생 독초를 산나물로 잘못 알고 섭취해 중독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으며 보통 가족이나 지인과 나눠 먹어 피해가 커지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산나물과 비슷하게 생긴 독초는 전문가들도 쉽게 구분하기 어려우므로 잘 모르는 산나물은 애초에 채취하거나 섭취하지 않아야 한다.

원추리와 여로(독초), 곰취와 동의나물(독초), 산마늘과 박새(독초), 도라지와 자리공(독초) 등이 혼동하기 쉬운 대표적 닮은꼴들이다.

먹을 수 있는 산나물이라도 두릅, 고사리, 다래순, 원추리 등은 약간의 독성이 있는 만큼 끓는 물에 데치는 등 독성을 제거한 뒤 섭취해야 하며 길가 근처에서 자라난 것은 중금속에 오염됐을 수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다.

만약 산나물을 먹고서 구토나 두통, 복통, 설사, 호흡곤란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섭취를 중단하고 먹은 것을 토해낸 뒤 곧바로 병원으로 가야 한다. 이때 먹던 산나물을 병원에 가져가면 정확한 진단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