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권 국가, 술에 취하는 횟수 유독 높아
영어권 국가, 술에 취하는 횟수 유독 높아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5.1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미국·캐나다·호주…36개국 대상 음주횟수 조사에서 상위권 차지

영어권 국가 국민들이 술에 취하는 횟수가 다른 나라에 비해 높다는 흥미로운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런던에 있는 조사기관 '글로벌 드러그 서베이'(Global Drug Survey)는 지난해 10∼12월 영국인 5천400명을 포함해 전 세계 36개국 12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음주 및 약물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

최근 1년간 술에 취한 횟수 조사에서 영국인은 평균 51.1회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약 1주일에 한 번꼴이다. 미국이 50.3회로 영국과 함께 50회를 넘었다.

또 캐나다(47.9회), 호주(47.4회) 등이 뒤를 이어 영어권 국가가 자주 술에 취하는 국가 1∼4위로 분석됐다.

다음으로 덴마크(41.7회), 인도(41회), 아일랜드(40.7회), 멕시코(38.2회), 체코(36.8회), 핀란드(34.9회) 등의 순이었다.

조사대상 국가 평균은 연간 33회였고, 칠레가 16회로 가장 술에 덜 취하는 나라로 집계됐다.

텔레그래프는 영국 젊은층을 중심으로 전반적인 음주량이 감소하고 있지만, 술을 마시는 이들은 몸에 해로울 정도로 폭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반면 영국 응답자 중 술을 마신 기간에 대해 후회한다는 응답은 18.5%로 글로벌 평균(20%)에 비해 낮았다.

한편 현재 영국 국민보건서비스(NHS)는 1주일에 14단위, 맥주 기준으로 6 파인트(1 파인트=0.568ℓ) 이상 마시지 말 것을 가이드라인에서 권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