습관 변화만으로 '저녁형 인간'에서 '아침형 인간'으로 바뀔 수 있다
습관 변화만으로 '저녁형 인간'에서 '아침형 인간'으로 바뀔 수 있다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06.1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순한 루틴만 준수해도 체내 시계 조정 가능

습관 개선만으로 ‘저녁형 인간’에서 ‘아침형 인간’으로 체질이 바뀔 수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 패턴과 몇 가지 생활 습관을 바꿔 몇 주 동안 유지하면 약물치료 등을 하지 않아도 '저녁형' 체질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영국 버밍엄 대와 서리 대, 호주 모내시 대 등의 과학자들은 공동으로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9일(현지시간) 저널 '슬립 메디신(Sleep Medicine)'에 실렸다.

버밍엄 대학 측이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한 연구 개요에 따르면 이번 실험은 평균 오전 2시 30분에 잠자리에 들어 같은 날 오전 10시 15분에 일어나는 건강한 '저녁형' 성인 22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생활패턴을 바꾸기 위해 몇 가지 환경을 조정했다.

연구팀은 실험 대상에게 평소보다 두세 시간 일찍 일어날 것, 아침 채광량을 최대한 늘릴 것, 평소보다 두세 시간 일찍 잠자리에 들고 그 후에는 빛 노출을 최대한 줄일 것, 근무일과 휴무일 모두 자고 깨는 시간을 일정하게 지킬 것, 가능하면 아침 식사를 하고 점심도 일정한 시간에 하며 오후 7시 이후 저녁 식사는 자제할 것 등을 주문했다.

이렇게 3주 동안 생활하게 한 결과, 지원자들은 잠드는 시간과 깨는 시간을 각각 두 시간가량 앞당길 수 있었다. 하지만 수면 시간이 주는 부작용은 전혀 겪지 않았고, 우울증과 스트레스, 낮의 졸음 등도 줄어들었다.

특히 저녁형 인간이 피곤함을 많이 느끼는 아침 시간대의 인지 반응과 악력(握力) 등 신체능력이 향상됐고, 그런 기능이 최고조에 달하는 시간도 '야간'에서 '오후'로 당겨졌다.

서리 대의 데브라 스킨 신경·내분비학 교수는 "수면 부족과 생물학적 주기의 교란은, 체내 (생리학적) 과정을 많이 방해해 심혈관질환, 암, 당뇨병 등의 위험을 높인다"라면서 "단순한 루틴만 만들어 지켜도 저녁형 인간의 체내 시계를 조정해 신체적, 정신력 건강을 전반적으로 향상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모내시 대학 터너 뇌·정신건강연구소의 엘리스 페이서-차일즈 박사는 "저녁형 인간은 직장이나 학교의 선호하지 않는 일정에 맞춰야 해 불리한 상황에 놓이곤 한다"면서 "이런 차이점을 인정하고 개선 수단을 제공하면, 항상 최적의 생산성과 수행능력을 요구하는 그런 사회에서도 지속 가능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