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류와 콩류 자주 먹으면 실명 위험 예방”
“생선류와 콩류 자주 먹으면 실명 위험 예방”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6.1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소 생선류와 콩류를 자주 먹으면 실명 위험이 큰 '황반변성'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노인 실명 원인 1위인 황반변성은 시력의 대부분을 담당하는 눈의 황반 부위가 손상돼 시력을 잃는 질환이다. 녹내장, 당뇨망막병증과 함께 노년기 실명을 일으키는 3대 안과 질환으로 꼽힌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안과 강경태·김유철 교수팀은 2010∼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세 이상 5천84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상시 식이 습관과 황반변성 발병 사이에 이 같은 연관성을 관찰했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가 평소 먹는 음식을 곡류, 두류(콩류), 육류 및 난류, 생선류, 채소류, 해조류, 과일류, 우유 및 유제품, 음료수, 주류, 간식류로 나눠 그 섭취량 빈도에 따라 각각 4개 그룹으로 분류하고, 안저 촬영 검사를 시행해 황반변성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 결과 7.5%가 황반변성(초기 6.8%, 후기 0.6%)으로 진단됐다.

분석 대상 음식류 중 황반변성 위험을 유의하게 낮추는 건 생선류와 콩류였다.

생선류의 경우 두 번째로 자주 먹는 그룹(3사분위)이 가장 덜 자주 먹는 그룹(1사분위)보다 초기 황반변성을 가질 위험도가 39% 낮았다. 또 콩류는 같은 조건에서 후기 황반변성이 생길 위험도를 79% 낮추는 것으로 평가됐다.

다만, 생선류와 콩류 모두 가장 자주 먹는 그룹(4사분위)에서는 이 정도의 유의성이 관찰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강경태 교수는 "음식은 식사할 때 딱 한 종류만 섭취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후향적으로 평가하는 섭취 빈도에 대해서는 통계학적인 오류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이번 연구에서는 과일류 섭취가 잦을수록 초기 황반변성의 위험도 낮았으나 통계적인 유의성은 생선류와 콩류에 미치지 않았다. 반면 육류는 섭취가 잦을수록 후기 연령 관련 황반변성의 위험도를 높이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