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 치료에 쓰이는 미노사이클린, 동맥경화 예방할 수 있어
여드름 치료에 쓰이는 미노사이클린, 동맥경화 예방할 수 있어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06.14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짜고 기름진 음식의 인기가 치솟을수록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등 대사질환자의 수는 날로 늘고 있다. 혈관의 가장 안쪽에 있는 내막에 콜레스테롤이나 중성지방이 쌓이면서 혈관이 좁아지고 굳는 동맥경화 역시 이러한 질환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 동맥경화는 혈액순환에 장애, 협심증, 심근경색, 뇌경색, 뇌출혈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과 킹스칼리지런던의 연구팀이 여드름 치료에 널리 사용되고 있는 항생제인 미노사이클린이 동맥경화를 예방할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연구팀은 PAR(poly ADP-ribose, 폴리 ADP 리보오스)이라는 분자가 체내에서 동맥경화가 일어나는 과정의 핵심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PAR은 원래 세포 내에서 망가진 DNA를 수리하거나 뼈를 생산에 관여하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PAR이 세포 밖에서도 작용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러한 PAR이 혈관 내부에서 칼슘 이온과 결합할 경우 혈관을 부드럽게 만드는 성분인 콜라겐 등에 붙어 혈관의 경화를 초래한다는 것이다. 참고로 동맥경화는 혈관 내벽에 석회화한 칼슘 덩어리가 쌓이면서 발생한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동물실험을 통해 항생제의 한 종류인 미노사이클린(Minocycline)이 PAR로 인한 경화를 막음으로써 동맥경화를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장기간 신장병에 걸린 쥐에 미노사이클린을 주입한 결과, 동맥이 뻣뻣해지는 것을 막는 데 성공한 것이다. 미노사이클린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되지만 일반적으로 여드름 치료에 쓰이고 있다.

영국 심장 재단(British Heart Foundation)의 제레미 피어슨 교수(Prof. Jeremy Pearson)는 이번 연구에 대해 “동맥경화의 매커니즘을 밝혀낸 의미 있는 연구”라면서 “뼈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 없이 혈관 석회화를 줄일 수 있는 치료법을 찾아낸 셈”이라고 평가했다.

연구팀은 향후 2년 안에 인간을 대상으로 미노사이클린을 통한 실험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