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여름을 대비하는 혈관 건강 관리법
[칼럼] 여름을 대비하는 혈관 건강 관리법
  • 헬스인뉴스 편집부
  • 승인 2019.06.25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서울하정외과 최승준 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올해 여름 역시 기록적인 폭염이 예상되면서 많은 이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폭염은 더위라는 불쾌한 느낌뿐만 아니라 신체적으로 다양한 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인데, 그 중에서도 특히 혈관 건강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보통 혈관과 관련된 질환은 혈관이 수축되는 겨울철에 주로 발병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여름철 무더위 역시 혈관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는데, 높은 기온은 혈관을 확장시키기 때문에 하지정맥류와 같은 혈관질환이 생길 수도 있다.

따라서 여름 역시 다른 계절 못지않게 혈관 건강에 각별히 신경 쓰는 것이 중요하다. 그렇다면 여름철에는 혈관을 어떻게 관리해야 건강하게 지킬 수 있을까?

여름철 혈관을 건강하게 관리하는 방법 첫 번째는 바로 충분한 수분 섭취이다. 고온다습한 기후에는 격렬한 활동을 하지 않아도 피부나 땀샘을 통해 보이지 않게 많은 양의 수분 소실이 일어 날수 있는데, 이 경우 체내 수분 부족에 의해 혈액의 점도가 높아지기 때문에 혈액순환에 장애가 생길 수 있다. 따라서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철에는 의식적으로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다만, 이 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나트륨 함량이 높은 음식 과다섭취 후 물을 마시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행동은 체내의 수분 함유량을 높여 부종을 유발하는 등 오히려 혈관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샤워를 할 때도 몇 가지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여름이 되어도 따뜻한 물로 샤워하는 것을 포기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습관은 무더위로 인해 이미 확장된 혈관을 더욱 팽창시키기 때문에 좋지 않다. 따라서 여름에는 따뜻한 물보다는 미온수를 이용해 샤워하도록 하고, 마지막으로 적당히 차가운 물을 다리 쪽에 뿌려주는 것으로 마무리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식습관에도 변화를 주도록 해야 한다. 여름에는 무더위 때문에 입맛을 잃기 쉽다. 이로 인해 나트륨 함량이 많은 짠 음식, 인스턴트식품, 즉석식품 등의 자극적인 음식 위주로 섭취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식습관은 혈관 건강에 치명적인 독이 될 수 있다. 이보다는 토마토, 단호박, 견과류, 해조류 등 혈액을 깨끗하게 만들어주고 혈액순환을 돕는 식품 위주로 식단을 계획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곧 시작될 무더위를 시원하게 보내고자 피서를 미리 계획하는 것도 좋지만,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건강을 잃지 않도록 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혈관을 건강하게 지키기 위해 여름철 혈관 건강 관리법을 확실히 기억해두도록 하자.

광주서울하정외과 최승준 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