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기반 환자용 앱 도입
국립암센터,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기반 환자용 앱 도입
  • 현혜정 기자
  • 승인 2018.06.2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중심의 스마트한 의료 환경 조성과 공공의료의 질적 향상 선도
국립암센터 스마트폰 앱 검색 화면


모바일을 통한 공공서비스가 더욱 다양해지고 강화되는 가운데,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가 6월 20일(수) 스마트 헬스케어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국립암센터 병원 고객용 스마트 앱’을 소개한다.

이 앱은 환자가 진료 예약부터 시작해 병원에서 경험하는 모든 서비스를 스마트폰 앱 하나로 구현한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헬스케어 플랫폼이다.

접수나 수납을 위해 대기 번호표를 발급받는 것은 물론 병원 입구에서부터 진료 전 과정에 걸친 이동 동선을 실시간 맞춤형 메시지로 안내해 준다.

향후에는 초간편 실손 보험청구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해 간단한 본인 인증만으로 실손 보험금 청구를 가능케 할 예정이다. 앱의 모든 자료는 전자 데이터(EDI) 형태로 보험사에 즉각 전송 가능하다. 따라서 환자는 진료기록 사본을 발급받아 보험사에 제출하는 복잡한 과정을 거칠 필요 없이 앱 상에서 실손 보험금 미청구 진료내역을 확인해 일괄 청구하기만 하면 된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개원 17주년 기념일에 맞춰 오픈한 환자 중심의 모바일 앱 서비스를 통해 국립암센터를 찾는 환자와 가족들의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환자 맞춤형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공공보건의료기관으로서 환자 중심의 스마트한 의료 환경을 조성하고 공공의료의 질적 향상을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에서 ‘국립암센터’로 검색해 다운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