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경 늦거나 생리기간 짧으면 신장질환 위험 커져”
“초경 늦거나 생리기간 짧으면 신장질환 위험 커져”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7.04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백병원 연구팀, “에스트로겐이 신장혈관과 신장기능 보호해”

초경이 늦거나 생리기간이 짧을수록 신장질환 발병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백병원 산부인과 노지현 교수와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팀은 2010∼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폐경 여성 8510명을 분석한 결과 초경이 늦을수록 만성신장질환 유병률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초경 시작 연령별 신장질환 유병률을 보면 16세 이후 초경을 시작한 여성은 9.9%로 11세 이전에 시작한 여성 4.7%보다 2배 이상 높았다. 초경 시작 연령이 13세인 경우는 6.4%, 14세 7.0%, 15세 8%로 초경이 늦어질수록 신장질환 유병률이 상승하는 현상을 보였다.

또 생리기간이 짧은 여성일수록 신장질환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리기간이 20년 미만인 경우 신장질환 유병률이 13.9%로 가장 높았다. 25∼30년은 11.7%, 30∼35년 9.8%, 35∼40년 7.6%, 45년 이상에서 2.3%로 현저하게 낮아졌다.

신장질환 발병에 큰 영향을 주는 고혈압 유병률은 16세 이후 초경 여성이 52.9%로 11세 이전 초경 여성(42.9%)보다 10%포인트 더 높았다.

노 교수는 "초경이 이를수록, 생리기간이 길수록 만성신장질환 유병률이 낮아지는 것은 여성호르몬 분비 기간이 길어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신장혈관과 신장기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