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혈액검사로 ‘재발’ 예측 가능해진다
유방암, 혈액검사로 ‘재발’ 예측 가능해진다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7.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액검사는 간단하면서도 꽤나 정확하기 때문에 건강검진을 하거나 다양한 질환을 진단할 때 필수적으로 행해진다. 그런데 이런 혈액검사가 유방암의 재발까지 예측할 수 있게 만들어준단 연구 결과가 전해져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네이처 이뮤놀로지 저널에 따르면, 혈액검사에서 보이는 항암 염증 반응을 통해 약 3~5년 안에 유방암이 재발할 위험성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를 진행한 닥터 리와 공동으로 참여한 한 연구자는 ‘전염증과 항염증 신호 사이의 균형이 항암 염증 반응을 결정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4년의 생존주기를 기본으로 40여명의 유방암 생존자와 함께 이전의 실험에 참여한 38명의 유방암 생존자 데이터를 활용했다.

그 결과, 암에 걸린 사람들은 T-cell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T-cell은 말초 혈액을 조절하는 세포로 면역억제 시토카인 신호 경로를 적극적으로 만들어준다. 반면 친염증성 시토카인 신호 경로는 덜 활동적이었다.

이러한 환경은 암이 재발할 수 있는 환경으로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우리는 T-cell의 시토카인 신호 반응이 균형적으로 이뤄져 있어야 전체적으로 면역 체계가 강해질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이러한 신호전달은 환자의 면역체계 상태와 유방암이 3-5년 안에 재발할 가능성을 정확히 예측하게 해준다.

닥터 리 박사는 “환자들이 암을 처음 진단할 때 더욱 더 공격적으로 치료함과 동시에 모니터링을 통해 재발 가능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결과는 암 뿐만 아니라 자가면역 질환이나 전염병을 가진 환자들의 결과를 예측하는 데에도 유용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