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코틴 없는 전자담배도 혈관 기능 저하시켜”
“니코틴 없는 전자담배도 혈관 기능 저하시켜”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8.21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코틴이 없는 전자담배도 혈관 기능을 일시적으로 저하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언스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페렐만의대 연구진은 담배를 피우지 않는 성인 31명에게 니코틴이 없으나 전자액 성분이 포함된 전자담배를 피우도록 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이들은 담배를 피우기 전후 다리의 대퇴동맥 MRI 스캔을 받았으며 대퇴부 동맥의 팽창과 혈관 기능을 측정받았다.

전체적으로, 참가자의 동맥은 담배를 피운 1~2시간 후에 팽창이 3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다리에 흐르는 혈액과 산소의 양이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전자 담배를 반복해서 피운다면 심장병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추정했다.

연구진은 “일반 담배를 피우는 것보다 더 안전할 수는 있지만, 장ㆍ단기적으로 건강에 심각한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전자담배는 니코틴 및 프로필렌 글리콜, 글리세롤과 같은 기타 물질이 포함된 액체를 가열해 작동하는 배터리 구동 장치다. 가열하면 흡입되는 증기가 생성된다. 그러나 액체의 가열과 기화는 독성 화학물질을 생성한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20일 ‘방사선학 저널’에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