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푹 꺼져 밋밋한 얼굴, ‘필러 시술’로 볼륨감 되살리기
[칼럼] 푹 꺼져 밋밋한 얼굴, ‘필러 시술’로 볼륨감 되살리기
  • 헬스인뉴스 편집부
  • 승인 2019.08.23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안 메이크업’, ‘동안 헤어스타일’ 등 어려 보이기 위한 스타일링이 꾸준히 인기를 모으고 있다. 동안이란 실제 나이보다 어려보이는 얼굴을 말한다. 말 그대로 단순히 나이가 적어보일 때도 쓰지만, 보통은 외적으로 가장 매력적이라고 평가되는 20대~30대의 젊은 외모를 가진 이들을 동안이라고 부른다.

이 때문에 ‘동안’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동안으로 보이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을 충족해야 한다. 그 중 대표적인 조건이 바로 주름 없이 탱탱한 피부이다. 피부 탄력 저하는 노화로 인한 신체 변화 중 가장 현저하게 나타나는 현상으로, 피부의 탄력이 떨어질 경우 자글자글한 주름과 함께 이마, 눈 밑 등이 꺼지면서 나이 들어 보이는 인상으로 변하게 된다. 따라서 동안 얼굴을 얻기 위해서는 피부의 볼륨감을 살려주는 것이 중요한데, 최근 이를 목적으로 ‘필러’ 시술을 받는 이들이 많다.

필러는 얼굴의 주름이나 꺼진 부분에 필러 물질을 주입하여 해당 부위의 볼륨을 살려주는 시술이다. 본래 얼굴의 국소적인 주름 개선에만 사용했지만, 최근에는 이마, 코, 턱 등 얼굴 윤곽을 바꿔주는 동안시술로도 많이 적용되고 있다.

필러 시술은 푹 꺼져 밋밋해 보이는 이마나 눈 밑 애교 살을 입체적으로 되살리는데 탁월하다. 이 경우 해당 부위에 볼륨감이 생기기 때문에 주름도 자연스럽게 개선된다. 또, 낮은 콧대·코끝에 필러를 받을 경우 높아지는 효과를 볼 수 있으며, 이 외에도 입가의 팔자주름, 무턱, 얇은 입술을 개선하는데도 많이 적용된다.

게다가 필러 시술은 간단한 주사 시술로 진행되기 때문에 시술 소요 시간이 짧고 수술적인 부담이 없다. 또, 출혈, 부기, 멍, 흉터 등 시술 받은 흔적이 거의 남지 않는데다가, 시술 직후 일상생활로 바로 복귀할 수 있어 바쁜 직장인들에게 인기가 높다.

그러나 필러는 외부 물질을 체내로 주입하는 것이기 때문에 반드시 정품·정량으로 시술을 진행하는 곳을 찾아야 한다. 검증되지 않은 유사품을 이용하거나 필러를 정량으로 사용하지 않을 경우 원하는 효과를 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부작용이나 거부반응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정품·정량의 필러 시술을 하는 곳인지 반드시 확인해봐야 한다.

또, 자연스러운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개개인의 얼굴 특성을 고려한 후 그에 맞는 필러 시술을 진행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풍부한 시술 경험과 함께 뛰어난 미적 감각까지 갖춘 의료진이 상주하는 곳을 선택해야 한다.

시술 후 주의사항도 미리 숙지해두도록 해야 한다. 필러 시술 후 약 일주일 정도는 사우나, 찜질방을 방문하거나 격렬한 운동을 하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다. 또, 경락처럼 시술 부위를 강하게 압박하는 행동, 음주, 흡연 역시 피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물론 이 외에도 필러 시술은 개인에 따라서 여러 가지 부작용이 뒤따를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 후 시술을 결정하는 것이 현명하다.

플러스미피부과 박준수 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