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시기 영양불균형 시력에 영향
청소년시기 영양불균형 시력에 영향
  • 지종현 기자
  • 승인 2019.09.0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계 실명 사례 첫 보고

정크푸드(열량은 높지만 영양가는 낮은 패스트푸드·인스턴트식품의 총칭)만을 먹던 10대 청소년이 실명을 하는 사례가 나타났다.

최근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www.time.com)에 따르면 영국의 브리스톨 대학의 한 연구팀은 한 10대 소년의 심각한 영양 불균형으로 인해 시신경 손상과 시력감퇴를 초래했다고 전했다. 이 소년은 14세가 되던 해 시력과 청각 장애, 무기력감을 호소해 병원을 찾았고 영양결핍, 특히 비타민 B12의 결핍이 나타나 식이요법과 비타민 주사 처방을 받았다. 하지만 2년 후 상태가 점점 나빠져 이 소년은 실명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이 소년은 초등학교 저학년이 지날 무렵인 10세부터 특정 음식에 대한 섭식 장애가 있었고 감자튀김, 프링글스, 흰 빵, 햄, 소시지 등과 같은 정크푸드만을 먹어 심각한 영양 불균형을 초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브리스톨 안과병원 Dr. 데니즈 아탄 박사는 “10세부터의 불균형한 섭식, 비타민 고갈이 14세부터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서서히 증상이 진행되어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맞게 되었다.”고 전했다. 대체로 어릴 때의 영양부족으로 인한 시력 손실은 되돌릴 수 있지만 이 소년의 경우 어떠한 영양보조제로도 시력을 회복시키지 못했다. 또한 아탄 박사는 “인스턴트 식품에 익숙해진 사람들, 균형 잡힌 음식섭취에 무감각한 사람들, 특정 음식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 사람들은 일종의 섭식 장애로 분류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우리나라 청소년 4명 중 1명은 일주일에 3번 이상 편의점에서 끼니를 때우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에 따르면 최근 청소년의 39.3%는 주 1~2회, 26.0%는 주 3회 이상 편의점 등 편의식품으로 식사를 대신했다. 가장 많이 찾는 식품은 라면류(64.5%), 김밥률(58.0%), 음료수(42.4%), 샌드위치류(25.3%), 과자류(24.2%) 순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2018년도 청소년 6만2276명(남학생 3만1624명, 여학생 3만652명)을 대상으로 조사되었다.

질병예방센터 연구진은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영양 불균형이 심각하다. 과일, 채소, 우유 등 권장 식품의 섭취율이 낮은 반면 패스트푸드, 과자, 탄산음료 등 제한 식품의 섭취율은 높아지고 있다. 학교와 가정에서 건강한 음식을 고를 수 있는 영양교육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