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공 움직임으로 알츠하이머 신호 포착한다”
“동공 움직임으로 알츠하이머 신호 포착한다”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09.11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공 움직임에서도 알츠하이머 치매의 신호를 포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사이언스 데일리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샌디에이고 대학 의대 노화 행동유전학 센터의 정신의학 전문의 캐롤 프란츠 교수 연구팀은 인지기능 테스트를 받을 때 동공 반응을 보면 치매 위험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치매 위험이 높은 사람은 인지기능 테스트를 받을 때 일반인들보다 동공이 크게 확대된다.

연구팀은 치매로 이어질 위험이 높은 경도인지장애((MCI: mild cognitive impairment)가 있는 사람들과 인지기능이 정상인 사람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경도인지장애 그룹은 인지기능이 정상인 그룹과 테스트 성적이 같게 나왔어도 동공 확대 반응에서는 차이를 보였다.

특히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을 높이는 변이유전자를 지닌 사람이 동공 확대 반응에서 큰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뇌간(brainstem)에서 인지기능과 각성(arousal)을 조절하는 일단의 뉴런(신경세포)인 청반핵(LC: locus coeruleus)이 동공 반응을 촉진한다는 사실에 착안해 이 같은 실험을 하게 됐다.

연구팀은 “인지기능 테스트를 받을 땐 청반핵이 동공 반응을 일으켜 동공의 직경이 커지며 테스트 문제가 어려울수록 동공의 직경은 더욱 확대된다”고 설명했다.

치매의 주범으로 알려지고 있는 뇌 신경세포의 비정상 단백질 2가지 중 하나인 타우(tau)가 처음 나타나는 곳도 청반핵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노화 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ing) 9월 9일 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회사명 : 미디어M
  • (06104)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29길 12 2,3층
  • 대표전화 : 02-546-2380
  • 팩스 : 02-6442-2382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수진
  • 제호 : 헬스인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4641
  • 등록일 : 2017-08-04
  • 이메일 : webmaster@healthinnews.co.kr
  • 사업자등록번호 : 105-08-36885
  • 발행일 : 2017-08-09
  • 발행인 : 김국주
  • 편집인 : 김국주
  • 헬스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7 헬스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