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근처에 살면 정신질환 위험↓”
“바다근처에 살면 정신질환 위험↓”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9.10.04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 근처에 살면 정신질환 위험이 낮아진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뉴스((HealthdayNews)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엑세터대 연구팀은 약 2만6000명의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 해안가 1km 이내에 사는 사람은 50km 이상 떨어진 곳에 사는 사람보다 정신질환에 걸릴 위험이 22% 낮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해안가에서 1km 이내에 사는 저소득층의 경우, 50km 이상 떨어진 곳에 사는 사람보다 정신질환 위험이 40%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연구진은 이와 같은 결과의 원인을 밝혀내지는 못했다. 이 연구에 참여한 매튜 화이트 박사는 "바닷가를 따라 걷는 것은 스트레스를 줄이고,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다"며 "이는 녹지 공간과 비슷하게 정신적인 행복을 증진하는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녹지 공간에서 발생하는 피톤치드는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을 감소시킨다고 알려졌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학술지 '건강과 장소(Health and Place)'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