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방심하기 쉬운 가을볕, 기미잡티 관리 꾸준히 이어가는 게 중요
[칼럼] 방심하기 쉬운 가을볕, 기미잡티 관리 꾸준히 이어가는 게 중요
  • 헬스인뉴스 편집부
  • 승인 2019.10.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저분한 피부를 만드는 각종 기미와 잡티, 그리고 점 등을 포함한 색소질환들은 한 번 발병한 이상 혼자만의 노력으로는 제거하기 어렵다. 따라서 가능한 한 사전에 생기지 않도록 꾸준한 관리 및 노력을 이어가는 것이 좋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햇볕이 강렬한 여름이 지나면 아무래도 자외선 차단에 소홀한 경우가 많다.

그러나 과연 정말 가을볕은 신경 쓰지 않을 정도로 피부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그에 대답은 '아니다'라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다. 자외선은 사시사철, 해가 떠 있는 시간 동안 피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 강도가 다만 여름에 조금 강해지는 것일 뿐 가을볕 역시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피부에 색소질환을 가져오는 등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가을볕을 무시한 채 자외선 차단에 신경 쓰지 않는다면 기미, 잡티, 주근깨는 물론 점이나 오타반점 등과 같은 색소 질환이 온 얼굴을 뒤덮을 수 있단 사실을 간과해선 안 된다.

게다가 여름철에 받았던 강렬한 자외선들이 피부에 누적되어 있는 상태에서 가을볕에 노출되면 보다 더 피부 깊숙한 층에 색소질환이 자리잡을 수 있어 제거에 큰 어려움이 따르게 된다. 그러므로 가을이 되었다고 해서 자외선 차단에 소홀할 것이 아닌, 더욱 더 각별한 신경을 써 관리하는 것이 좋은데, 이미 색소질환이 생겨버린 경우라면 화장품, 팩 등의 소극적인 대처보다 병원을 방문하여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겠다.

다소 피부 깊숙한 층에 자리잡은 기미부터 잡티, 주근깨 등 여러 가지 색소질환을 치료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단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시술은 바로 '레이저토닝'이 대표적이다. 레이저토닝은 경계가 불분명한 색소질환부터 기미 등과 같은 질환들을 개선하는 데 탁월한 효과를 보이는 시술로 칙칙한 피부 톤을 개선하고 탄력 개선에도 어느 정도 효과를 가져 뛰어난 기미잡티주근깨레이저 시술로 인기다.

일반적으로 기미잡티주근깨레이저 시술을 떠올리면 짧으면 하루, 길면 일주일 동안 시술 후 세수나 화장을 절대 하지 못할 정도로 피부가 민감한 상태에 놓이게 된다는 사실을 생각한다. 그러나 레이저토닝은 피부가 착색되거나 벗겨지는 등의 일시적인 현상이 나타나지 않은 상태에서 기미잡티주근깨 등과 같은 색소질환을 개선해 시간적 여유가 없는 이들에게 탁월한 시술이 되고 있다.

또, 시술 시간도 약 5분 정도 소요되고 통증이 거의 없어서 마취 없이도 시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기미잡티주근깨레이저 시술에 대한 부담감이 큰 사람들도 편안하게 시술 받아볼 수 있다.

그러나 위와 같은 특징을 갖고 있는 탓에 레이저토닝은 다른 시술보다 자주 시술받아야 한다는 단점이 따른다. 일주일이나 2주 간격으로 약 5~10회 정도 시술을 받는 것이 권장되고 있는데, 이런 특징 때문에 레이저토닝을 고려하고 있다면 가능한 한 본인이 방문하기 편한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좋고 내 피부 상태를 고려해 적절한 시술을 적용하는 의료진을 찾아보길 권한다.

기미나 주근깨, 오타모반과 같은 다양한 색소질환들은 화장품, 팩 등을 포함한 셀프관리와 더불어 한 두 번의 치료로는 극복하기 어렵다. 그러므로 이러한 색소질환에 가급적 노출되지 않도록 피부에 직접적으로 가을볕이 닿지 않게 철저히 관리하는 것이 좋으며 이미 생긴 색소질환은 병원을 방문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빛나라클리닉 김정은 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