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남미 보건의료 협력 확대한다
한-중남미 보건의료 협력 확대한다
  • 현혜정 기자
  • 승인 2019.10.08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헬스케어 보건의료 협력세미나 및 민간기업 1:1 상담회 개최 (10.8)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중남미 국가들과의 보건의료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 헬스케어 보건의료 협력세미나(10월 8일 오전 9시, 신라호텔) 및 제약․의료기기 등 민간기업간 1:1 상담회(10월 8일 오전 11시, 신라호텔)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10월 7일(월)부터 10월 8일(화)까지 개최되는 「제5회 한-중남미 비즈니스 서밋」을 계기로 마련되었다.

보건의료 분야를 특화하여 협력 동반관계(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토론회(세미나)로 개최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특히 한국을 방문하는 중남미 기업체들 중 보건의료분야 기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등 보건의료 분야 협력비중이 확대되었다. (수입기업 40개 중 20개 기업*)

* 중남미 수입·수출기업 및 기반(인프라) 발주처 등 총 100개 기업 참석

우선, “디지털헬스케어를 활용한 보건의료 향상”을 주제로 「한-중남미 보건의료 협력세미나」가 개최된다.

이 세미나는 각국의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정책․현황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방안 모색을 위해 마련되었다.

우리나라는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의 보건소 이동통신 건강관리(모바일 헬스케어) 사업, 분당서울대병원의 당뇨병 관리 해결책(솔루션)을 소개할 계획이다.

페루 보건부는 페루의 스마트의료 추진현황과 전망을, 콜롬비아는 안티오카주립대의 원격의료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세미나 이후 개최되는 한국-중남미 기업간 1:1 상담회를 통해 민간 기업들의 교류가 확대된다.

이번 상담회에는 중남미 지역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및 의료정보 기업 20개 사(社)가 참여할 예정이며, 참여 업체들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서 국내 기업들의 수요조사를 통해 초청되었다.

* 브라질 APSEN(제약), LABTEST(진단기기), 아르헨티나 Blue Star Group(화장품), 콜롬비아 B&A Biomedicos Asociados(의료기기) 등

보건복지부 김혜선 해외의료사업지원관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협력을 통해 각국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는 한편, 보건산업 공동번영으로 연결되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업간 1:1 상담회를 통해 한국 기업들의 중남미 진출이 보다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