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눈 건강에 안 좋다는 블루라이트, 정말일까?
[칼럼] 눈 건강에 안 좋다는 블루라이트, 정말일까?
  • 헬스인뉴스 편집부
  • 승인 2019.10.08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하루 종일 컴퓨터 모니터, 스마트 폰을 포함한 각종 디스플레이 기기들과 함께하는 현대인들 사이에서 '블루라이트'에 대한 걱정이 이슈다. 블루라이트에 오랜 시간 노출될수록 눈 건강이 심각하게 저하될 수 있다는 사실 때문인데, 이외에도 블루라이트는 피부 노화를 가속화 시킨다고 알려져 있어 관심이 더 크다. 그런데, 정말 블루라이트 라는 이유 단 하나만으로 눈 건강이 안 좋아지는 걸까?

블루라이트는 380~500nm의 짧은 파장을 갖고 있는 파란색 계열의 빛으로 에너지가 다소 큰 편이며 피부과에서 여드름 치료를 위한 목적으로 사용됐었다. 그러나 이 같은 블루라이트가 TV와 컴퓨터뿐만 아니라 각종 스마트 기기. 그리고 LED 조명에서도 방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눈 건강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는데, 사실 이는 정확하지 않다.

자연 속에도 존재하는 블루라이트는 우리가 보는 하늘을 푸르게 보이게끔 한다. 게다가 우리가 사용하는 디스플레이 기기들에서 방출되는 블루라이트는 자연 속에서 노출되는 블루라이트의 10만분의 1도 채 되지 않는 수준이기 때문에 블루라이트 자체가 눈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준다고는 볼 수 없는 것이다.

또, 이른 아침 블루라이트에 노출될 경우 잠에서 빨리 깰 수 있게 도와줄 뿐만 아니라 눈에 편안함을 가져다주기 때문에 아침잠을 깨우는 것과 동시에 바이오리듬을 유지 및 관리하는 데 탁월한 효과를 볼 수 있다.

그렇다면, 블루라이트는 도대체 왜? 어떤 점이 눈 건강에 안 좋다는 것일까?

사실 블루라이트 단 하나만으로 눈 건강에 치명적인 것은 아니다. 디스플레이 기기들을 장시간 동안 사용하면서 눈을 잘 깜빡이지 않는 사용자의 습관이 눈 건강 악화의 주된 원인이다. 우리는 스마트 폰이나 컴퓨터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으면 습관적으로 눈을 깜빡이지 않게 된다.

그리고 이는 곧 눈에 건조함을 가져와 눈의 피로도를 급증시키고 심한 경우에는 눈 속 망막, 수정체에 손상을 가할 수 있어 눈 건강에 치명적인 영향을 가할 수도 있다.

한편, 블루라이트 자체가 눈 건강에 치명적이라는 연구도 속속 발표되고 있다. 블루라이트가 활성산소를 활발하게 만들어 눈 세포를 지속적으로 손상시키고 시력 저하를 불러올 수 있다는 것이다.

또 아침잠을 깨우고 바이오리듬을 유지하는 데 도움을 주는 것처럼 반대로 블루라이트를 야간에 쬐면 수면 유도 호르몬 분비가 잘 이뤄지지 않아 숙면을 취하기 힘들어지는 것이다.

이처럼 양면이 존재하는 블루라이트는 아직까지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기 때문에 눈 건강을 생각하는 당신이라면 무조건 블루라이트를 차단하겠다는 다짐을 하기 보다는 적절한 대처로 블루라이트를 차단하는 것과 동시에 정기적인 검진으로 눈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생활 속에서 블루라이트를 슬기롭게 잘 차단하고자 한다면 실내조명 및 디스플레이 화면의 색 온도를 6500K 이하로 낮추고, 블루라이트 차단 필터나 안경을 작용하는 등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겠다. 하지만 이러한 것보다 더 중요한것은 디스플레이 화면이나 스마트폰을 장시간 가까이서 사용하는 것을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는 것을 기억하자.

강남드림성모안과 정충기 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