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정신건강의 날,“마음을 나누고, 희망을 더하고”
2019년 정신건강의 날,“마음을 나누고, 희망을 더하고”
  • 류수진 기자
  • 승인 2019.10.11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정신건강의 날 기념 행사 개최(10.1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0월 10일(목) 13시 30분에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 서울 거문고홀(3층)에서 정신건강의 날* 기념 행사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 매년 10월 10일은 1992년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정신건강연맹(WFMH)에서 정한 ‘세계 정신건강의 날’이며, 우리나라에서는 정신건강복지법(’17.5.30. 시행)에 따라 2017년부터 법정기념일로 제정

이날 행사에는 정신건강 분야 유공자, 정신건강전문가, 사업담당자, 당사자 및 가족 등과 보건복지부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 나성웅 건강정책국장 등 약 400여 명이 참석하였다.

행사 1부에서는 “마음을 나누고, 희망을 더하고”라는 표어(슬로건)를 중심으로 기념식을 진행하였고, 2부에서는 정신건강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에 대한 토론회(세미나)를 개최하였다.

기념식에서는 국민 정신건강 증진과 정신질환 인식 개선에 기여한 개인, 기관이 정부포상을 수상하였다.

* 근정포장 1명, 대통령표창 3명, 국무총리표창 3명,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80명(개인 70명, 단체 10개소) <붙임 2> 2019년 정신건강의 날 정부포상 대상자 참조

근정포장을 수상한 전우택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탈북자 정신건강, 남한사회 적응 및 지원에 관하여 정신건강전문의로서 1994년부터 국내 최초로 활동 및 연구를 시작하였고, 전(前) 한국자살예방협회 이사장(’16∼’18)으로서 자살예방 활동 및 인문사회의학 교육활동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경희 서울여자간호대학교 교수는 정신보건정책의 기획, 평가 활동을 통한 정신건강사업 체계 구축에 기여한 점, 최명민 백석대학교 사회복지학부 교수는 정신건강복지법의 현실 구현과 정신건강복지정책 수립에 기여한 점, 이해국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지역사회 정신건강증진 활동 및 알코올중독 예방 및 인식개선 정책 추진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또한 김창원 천안중앙병원장, 김장배 동광임파워먼트센터 시설장, 홍순일 속초시정신건강복지센터 팀장은 국무총리표창을 받았다.

유공자 포상 수여식 이후에는 샌드아트를 통한 정신건강 우수사례 공연(퍼포먼스), 합창 축하공연 등이 이어져 정신질환 편견해소 및 인식 개선에 의미를 더했다.

기념식에 이어 개최된 정신건강 세미나에서는 정신질환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주제로 이재문 히든스쿼스 대표가 드라마 ‘미생’, ‘시그널’ 등 제작 경험을 바탕으로 주제 발표를 하였다.

또한 정신건강 언론보도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향후 보도 방향 및 정신건강 인식개선 홍보(캠페인) 사례분석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통해 정신건강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방향 등을 논의하였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정신건강을 중요하게 여겨야 하는 이유는, 정신의 건강이 곧 행복으로 직결되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정신질환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정신건강 증진을 통한 국민 행복을 위하여 예산과 인력 확보, 정책 추진체계 확대 등 국가적 차원의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 (’12) 9.3조 원→ (’13) 10.1조 원→ (’14) 10.7조 원→ (’15) 11.3조 원 (건강보험연구원, 2017)

아울러 “이를 위하여 정신건강 각 분야 전문가와 현장 실무자들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모아 협력하는 한편,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확실한 투자를 통해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