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많이 받으면 깜빡하는 당신, 치매 생각해 봐야 할까?
스트레스 많이 받으면 깜빡하는 당신, 치매 생각해 봐야 할까?
  • 임혜정 기자
  • 승인 2018.07.11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A(남, 47세)씨는 요즘 극심한 스트레스에 머리가 아프다. 회사 일부터 집안 일까지, 게다가 인간관계에 있어 풀리지 않는 일에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 것인데, 예전과 달리 이렇게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때면 전에 있었던 일들을 깜빡하는 일이 잦아졌다. 이에 혹시나 치매 전조 증상이 아닐까 검색해 본 A씨. 스트레스에 깜빡하는 증상이 정말 치매와 관련이 있을까?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으로 심할 경우 '인지 기능'을 저하시키는 주된 원인이 될 수 있다. 즉,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으면 집중력과 주의력이 떨어져 업무나 학업에 악영향을 주는 거이다. 또 이 과정이 지속되면 어떠한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기억력이 저하될 수밖에 없는데, 결과적으로 스트레스는 기억력을 담당하는 '해마'를 괴롭힌다고 보면 된다.

기억력을 담당하는 뇌의 중요 부분인 해마는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면 그 기능을 제대로 펼치지 못한다. 따라서 일시적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을 때 깜빡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증상이다. 또 본격적으로 노화로 인해 40세 중반이 넘어가면 단기 기억력이 차츰 저하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 또한 자주 깜빡하는 사람이라면 참고하는 것이 좋다.

그렇다면 치매는 언제, 어떤 증상이 있을 때 고려해 봐야 하는 걸까?

우선 치매는 대개 노인에게 나타나는 일이 많지만 최근 젊은 층에게도 나타나는 일이 많아져 누구나 조심해야 하는 질환이다. 하지만 50세가 되지 않았다면 가족 중 치매 환자가 있지 않는 한 치매를 다소 이르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극심한 스트레스를 지속적으로 받으면 치매 발병 시기를 앞당길 수 있으므로 본인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마련해 지혜롭게 해결하는 것이 좋다.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는 규칙적이고도 적절한 운동, 충분한 수면 및 휴식이 있다.

만약 스트레스를 적절하게 해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깜빡거리는 증상이 심해지거나 건망증이 지속된다면 병원을 방문 기억력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