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치아, 빼지 말고 무조건 보존해야 한다?
[칼럼] 치아, 빼지 말고 무조건 보존해야 한다?
  • 헬스인뉴스 편집부
  • 승인 2019.10.17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체발부수지부모(身體髮膚受之父母)라는 말이 있다. ‘신체와 터럭과 살갗은 부모에게서 받은 것이다’라는 의미로,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신체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 효도의 시작이라는 공자의 가르침이다. 이는 조선시대에 특히 강조되었던 사상으로, 현대에 들어서는 이미 옛말이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이 사상은 우리의 무의식 속에 잔존하고 있다. 신체 일부를 제거하는 것에 대해서 큰 거부감을 느끼는 이들이 많은 것이다. 대표적인 예가 치아를 뽑는 것인데, 실제로도 치아 건강은 신체 건강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자연치아는 최대한 보존하는 것이 좋다.

그러나 세상 모든 이치가 그렇듯 어느 한 쪽이 일방적으로 좋고 나쁜 것은 없다. 발치를 해야 구강 건강에 더 나을 수 있는 상황이 존재하는 것이다. 그렇다면 발치는 어떤 경우에 해야 할까?

먼저 충치를 심하게 앓고 있는 경우이다. 충치는 심한 편이 아니라면 썩은 부분만 제거하고 보철물을 씌워서 마무리할 수 있다. 치아 내부 신경 조직이 손상되었거나 감염된 상황이라면 신경과 염증 조직을 제거하는 신경치료를 적용하는데, 이 역시 자연치아를 보존할 수 있다. 그러나 보존치료가 어려운 상황이라면 조속히 발치를 한 후 임플란트를 해야 한다. 자칫 다른 치아에도 충치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치아를 둘러싸고 있는 잇몸이 약해져 치아가 과도하게 흔들릴 때도 발치가 필요하다. 입 안쪽 면을 덮고 있는 점막인 잇몸은 치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보통 잇몸은 대부분 바로 아래 치조골을 덮으면서 골막에 단단히 부착되어 있다. 이 경우 저작 시 음식물에 의한 마찰 자극을 견딜 수 있기 때문에 치아 건강을 유지하는데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잇몸이 어떤 방법으로도 개선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잇몸뼈가 더 손상되기 전에 발치를 해야 한다.

발치하면 생각나는 것, 바로 사랑니이다. 이는 치아 중 가장 뒷부분에 위치하기 때문에 양치질 시 잘 닦이지 않아 치석과 충치가 생길 가능성이 높다. 또, 매목 돼 앞어금니 뿌리를 밀고 있는 경우라면 사랑니가 앞 치아의 뿌리를 손상시켜 잇몸 붓기와 그 외 2차적인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통증이 없더라도 가급적 뽑는 것이 바람직하다.

과잉치 역시 발치를 해야 한다. 이는 정상적인 치아 수보다 치아가 더 존재하는 경우로, 과잉치를 앓게 되면 영구치 앞니가 자라는 것을 방해한다. 이로 인해 치아가 벌어지거나 틀어지는 등 제대로 나오지 못하기도 하고, 간혹 물혹이 생기는 경우도 있어 반드시 빼야 한다.

마지막으로 교정치료 시 작은 어금니를 빼는 경우이다. 교정을 할 때 공간이 조금 남는다면 굳이 발치가 필요하지 않지만, 치아가 이동할 공간이 없는 상황이라면 발치를 해야 한다. 이 때문에 무조건 비발치교정치료를 선택하는 이들이 많은데, 치아 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상황에서 이와 같은 치료법을 고집하면 제대로 된 교정효과를 거두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고 싶다면 교정 시 치아를 몇 개 빼야 한다.

무조건적으로 치아를 뽑는 것도 좋지 않지만, 자연치아를 보존한다는 이유만으로 현재 치아 상태를 간과하고 방치하는 것은 더 심각한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치아통증 등 구강 건강에 이상이 생긴다면 치과를 찾아 정밀검사를 받아본 후, 치아를 뽑을 때의 이득과 뽑지 않을 때의 이득까지 꼼꼼하게 따져 발치를 결정하는 것이 좋다.

그루터기치과 윤정진 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