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G20 보건장관 회의(10.19~20) 참석, 보건복지 분야 국제적 공조 강조
박능후 장관 G20 보건장관 회의(10.19~20) 참석, 보건복지 분야 국제적 공조 강조
  • 류수진 기자
  • 승인 2019.10.21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편적 의료보장, 인구고령화, 보건위기와 항생제 내성 등 대응 방안 논의

보건복지부(박능후 장관)는 10월 19일(토)과 20일(일) 일본 오카야마에서 개최된 제3차 G20 보건장관 회의*(G20 Health Minster’s Meeting)에 박능후 장관이 참석하여 보편적 의료보장 관련 우리 정부의 경험을 공유하고, 의약품 접근성 확보를 위한 국제적 공조를 강조했다고 밝혔다.

* ’17년(의장국 독일)ㆍ’18년(의장국 아르헨티나)에 이어 이번이(의장국 일본) 세 번째 개최

이번 회의에서는 G20 국가와 초청국,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하여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 △인구 고령화 대응 △보건위기 및 항생제 내성 대응과 관련하여 논의하고 공동선언문을 채택하였다.

박능후 장관은 19일 ‘보편적 의료보장(UHC : Universal Health Coverage)’ 관련 논의에서 보건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강조한 이번 G20 보건장관 선언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며, 건강보험제도의 재정안정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경험을 소개*하였다.

* 적정 수준의 보험료율 인상, 정부 지원 확대, 재정 누수요인 관리

더불어 세계보건기구(WHO)의 의약품 접근성 향상 종합계획(로드맵) 이행 등 의약품 접근성 확보를 위한 각 국 및 국제기구의 실천적 노력을 강조하였다.

또한, 인구고령화 대응과 관련하여 우리 정부에서 추진 중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커뮤니티 케어)’과 ‘치매 국가책임제’를 소개하고, 보다 나은 정책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여러 국가와 활발하게 정책을 공유하고 논의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한편, 보건위기 및 항생제 내성 대응을 위해 전 세계적 협력과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콩고 민주공화국 에볼라 사태에 대한 지원 및 2020년 제3차 항생제 내성 관련 고위급 기술 회의(미팅)(한국, 스웨덴, WHO 공동개최 예정)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하였다.

박능후 장관은 “이번 G20 보건장관 회의를 통해 어느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대응이 어려운 보건복지 과제의 대책을 함께 논의할 수 있었던 점을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보건복지 현안 대응 및 정책 개발 등에 있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