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천식 동반한 어린이, 응급실 더 자주 간다
우울증‧천식 동반한 어린이, 응급실 더 자주 간다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0.2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식 증상을 보이는 어린이들에게 불안장애나 우울증이 있으면 응급실에 더 자주 방문하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의 보도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대학(University of California) 연구팀이 2014년~2015년 사이 6~21세의 천식환자 6만 5342명을 대상으로 기분장애 여부와 응급실 방문 빈도를 비교한 연구 결과를 ‘Pediatrics’ 학술지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자들이 우울증과 불안장애와 같은 기분장애를 가지고 있는지 확인했고 그들의 응급실 방문 빈도를 확인했다.

전체 연구 대상자 중 11.2%는 불안장애를 가지고 있었고, 5.8%는 우울증을 가지고 있었으며, 7.7%는 불안장애와 우울증을 모두 가지고 있었다.

기분장애가 없는 환자와 비교한 결과, 불안장애 환자는 천식 발작으로 인한 응급실 방문 빈도가 22% 더 높았고, 우울증 환자는 43% 더 높았다. 불안장애와 우울증이 모두 있는 환자는 응급실 방문 빈도가 80%나 더 높았다.

연구팀은 “어린 천식 환자들의 천식 증상을 조절하는데 있어 정신 건강 상태가 영향을 미칠 수 있고 부모들이 이와 관련해 더욱 신경 쓸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또 “기분장애가 동반된 환자에서는 꾸준한 천식 약물 복용에 어려움이 있고, 담배나 먼지, 꽃가루와 같은 천식에 좋지 않은 환경을 피하기도 더 어렵다”고 밝혔다.

뉴욕 몬테피오레 어린이 병원(Children’s Hospital at Montefiore)의 Rastogi 교수는 ”천식 자체의 호흡곤란으로 인해 불안감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에 천식을 동시에 잘 관리함으로써 불안요인을 줄이는 것도 중요한 방법이다”라고 제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