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유특허로 등록한‘안료 분별 방법’ 민간업체가 문화재 복원에 활용
국유특허로 등록한‘안료 분별 방법’ 민간업체가 문화재 복원에 활용
  • 현혜정 기자
  • 승인 2019.10.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전통 단청안료의 제조방법을 재현하는 과정에서 도출한 특허 기술 ‘안료 분별 방법’(특허 제10-1957716호)을 민간기업에 기술 이전하였다.

'안료 분별 방법’은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 2014년부터 추진해 온 ‘전통 단청안료의 제조기술‧품질평가 연구’의 대표적인 연구 성과로 현대화 과정에서 제법과 공법이 단절된 ‘전통 단청안료’를 재현하기 위한 연구 과정에서 밝혀진 기술이다. 안료는 입도에 따라 색도, 흡유량, 은폐력, 발림성이 달라지는데, ‘안료 분별 방법’은 문화재 수리현장에서 필요한 크기의 안료 입자를 세밀하게 선별할 수 있는 제조 공법 중 하나로 아교수를 이용해 입도를 선별하는 수비법(水飛法)을 사용한다.

* 입도: 암석을 구성하는 광물 알갱이의 크기
* 색도: 밝기를 무시한 색의 성질
* 흡유량: 물질이 기름을 빨아들이는 양
* 은폐력: 물체 표면을 안료‧인쇄‧잉크 등으로 덮은 경우, 그 바탕색을 은폐시키는 능력
* 수비법(水飛法): 흙과 물을 휘저어 물에 뜨는 부분을 모아 가라앉혀 가루를 얻는 일
* 연구성과 관련 특허기술은 특허정보검색서비스(http://www.kipris.or.kr)에서 열람할 수 있음

제작된 안료
제작된 안료

이 기술은 모호하고 명확하지 않은 전통 단청안료의 제조기술을 단계별로 체계화하고 각 공정에 대해 정량적으로 검증‧평가하여 과학적으로 복원한 것으로 2018년 8월 특허출원하여 올해 3월 국유특허로 등록됐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안료 분별 방법’ 특허의 기술 이전을 위하여 지난 5월 전통안료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기술 설명회를 가졌으며 ㈜가일전통안료와 기술 상담을 거쳐 최근 통상실시권 계약을 체결하는 성과를 거뒀다. 현재 해당 업체는 조선 궁궐의 현판을 신규 제작하는 ‘궁궐 변화 현판 정비공사’, ‘거창 수승대 정려각 전통소재단청 시범사업’ 등에 이 기술을 활용해 안료 제조를 하고 있다.

* 통상실시권: 산업재산권 권리자가 타인에게 일정 범위 내에서 자신의 권리를 실시(사용)케 하는 권리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는 천연 안료 뿐 아니라 2020년까지 전통 인공안료에 대한 제조기술 확보와 과학적인 복원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으로 산업 분야에서 사용되는 전통안료(천연‧인공안료 포함)의 생산‧제조와 관련된 기술지원을 시행하여 문화재 수리·복원 현장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