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껌 씹는 습관, 치아 건강에 도움 될까?
[칼럼] 껌 씹는 습관, 치아 건강에 도움 될까?
  • 헬스인뉴스 편집부
  • 승인 2019.11.18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는 신체를 단련하기 위해 항상 특정한 행동을 반복한다. 근육을 튼튼하게 단련하기 위해서 매일 아령을 들고 몇 가지 동작을 반복하거나 뇌를 단련하기 위해 독서를 반복하는 것처럼 말이다. 이 때문에 신체 어떤 부위든 자주 사용하면 단련이 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있다.

이런 방법이 틀린 것은 아니다. 그러나 신체를 너무 많이 쓰게 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뇌를 단련시킨다는 이유로 책을 과도하게 읽을 경우 시력이 떨어지고 잘못된 자세로 인해 척추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또, 근육 단련을 위해 무거운 아령을 들다가 관절이 손상되기도 한다.

치아도 마찬가지이다. 음식 섭취를 위해 매일 몇 번씩 움직여야 하는 부위인 치아는 나이가 들어서도 써야 하는 부위이기 때문에 건강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치아를 튼튼하게 단련할 방법을 찾는 이들이 있다. 특히 식사 후 번거롭게 칫솔질을 하기 보다는 껌을 씹는 경우가 많다. 껌은 입안에 청량감과 함께 달콤한 맛까지 더할 수 있는데다가 치아를 반복적으로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단련 효과를 준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생각이다. 껌은 구강 건강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줄 수 있다. 물론 무설탕 껌을 20분가량 씹을 경우 침 분비량이 증가하면서 구강 내 음식물 찌꺼기 일부가 씻겨 내려가고 입안 농도도 어느 정도 균형이 잡히기 때문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할 수 없다.

하지만 ‘껌 씹기’가 ‘칫솔질 대용’이 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다. 구강 건강을 지키는 방법은 올바른 양치질뿐인 것이다. 껌 씹기만으로는 치아 사이사이의 치태 제거에 거의 효과가 없기 때문에 껌을 씹고 난 뒤에는 반드시 양치질과 치실, 치간 칫솔이 필수적이다.

또, 껌에 함유된 자일리톨 성분이 충치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충치 예방을 위해서는 성인 1일 기준으로 무려 12~28개의 껌을 씹어야 한다. 게다가 이렇게 다량의 껌을 한꺼번에 장시간 씹게 되면 턱 근육이 커지면서 치아에 무리한 힘을 가하는데, 이로 인해 치아에 금이 가고 수복물의 수명이 짧아질 수 있다.

이처럼 껌 씹기 자체만으로 구강이 단련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무리하게 씹다가 치아를 손상시킬 수 있다. 치아는 덜 사용할수록 수명이 길어지는 만큼 밥 먹을 때 이외에는 가급적 사용하지 않는 편이 좋다는 것을 명심하고, 사용한 후에는 칫솔질을 꼼꼼히 하도록 하자.

그루터기치과 윤정진 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