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상동맥 질환, 약물치료와 스텐트・바이패스 효과 비슷하다
관상동맥 질환, 약물치료와 스텐트・바이패스 효과 비슷하다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1.1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국민 사이에서 불고 있는 먹방 열풍, 운동부족, 수면부족, 흡연의 영향으로 한국인의 심장 건강에 빨간불이 켜졌다. 기름지고 자극적인 음식과 폭식, 그리고 운동부족과 수면 부족이 심혈관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라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으며,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심장계통 질환으로 돌연사할 위험이 크다는 사실이 최근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진 바 있다.

최근 뉴욕 대학으로부터 전해져 온 연구 결과는 심혈관질환의 치료 및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변화에 더욱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음을 시사한다. 타임(Time)지에 따르면 수십 년 간 허혈성 심장질환에 시행되어 온 스텐트 시술과 바이패스(관상동맥 우회 시술)가 약물치료 및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과 효과적인 측면에서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텐트 시술은 좁아진 관상동맥을 확장시키는 시술이며, 바이패스는 좁아진 관상동맥을 대체하는 혈관을 연결하는 시술을 말한다.

미국 뉴욕대 주디스 호크만 박사는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미국 심장 협회에서 허혈성 심장질환 환자 5,179명을 추적한 결과를 발표했다. 시술을 받은 그룹과 약물 치료를 받은 그룹을 4년간 조사한 결과, 심부전증 악화 및 심장마비가 발생한 비율은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호크만 박사는 “비응급 사례의 경우, 오히려 이러한 시술을 받는 것이 더 위험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