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치료에 오메가3 도움 돼
ADHD 치료에 오메가3 도움 돼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1.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기 아이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치료에 오메가3 지방산이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CL)과 대만 중국의약대학(中國醫藥大學) 공동연구팀은 오메가3가 부족한 소아 ADHD 환자에게 오메가3를 보충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만의 ADHD 아이들 92명(6~18세)을 대상으로 오메가3 지방산에 함유된 성분 중 하나인 에이코사펜타엔산(EPA)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뒤 이들을 두 그룹으로 나누어 고용량의 오메가3 보충제 또는 위약(placebo)을 2주 동안 먹게 했다.

2주 후 실험 전과 후의 ADHD 증상을 비교한 결과, 혈중 EPA 수치가 가장 낮았던 아이들이 오메가3를 먹은 후 현재의 일에 집중하는 초점 주의력(focused attention)과 각성 상태를 유지하는 경계력(vigilance)이 상당히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EPA 혈중수치가 정상인 아이들은 오메가3 보충제를 먹어도 이러한 효과가 없었다. EPA 혈중수치가 높은 아이들이 오메가3 보충제를 먹었을 때는 오히려 ADHD 증상의 하나인 충동적 행동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ADHD 치료에 쓰이는 리탈린(메틸페니데이트)은 효과 크기(ES: effect size)가 0.22~0.42 정도인데 EPA 혈중수치가 낮으면서 오메가3 보충제를 먹은 아이들은 효과 크기가 초점 주의력은 0.89, 경계력은 0.83으로 상당히 높았다. 

효과 크기란 대조군의 평균 대비 실험군의 평균을 표준화시킨 값으로 ES 제로(0)는 '효과 없음'을 의미한다.

제인 창 박사는 “오메가-3 보충제 투여는 ADHD 환자 개개인에 따라 맞춤형 치료가 되어야 하며 의사와의 상의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중개 정신의학'(Translational Psychiatry)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