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 반응, 치매 유발과 관련 있어
염증 반응, 치매 유발과 관련 있어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1.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증 반응을 매개하는 NLRP3 인플라마솜이 치매를 유발하는 타우 단백질 생성의 원인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독일의 신경퇴행성 질병 센터(German Center for Neurodegenerative Diseases, DZNE)와 본대학(University of Bonn) 연구팀은 사람과 쥐 모델을 이용한 실험에서 이 같은 연구결과를 도출해 냈다.

타우(Tau) 단백은 건강한 뇌에서 신경 세포의 세포골격을 안정시키지만 알츠하이머 질환 및 전두측두치매(frontotemporal dementia, FTD)에서는 과인산화되어 세포골격에서 떨어져 나와 뭉치고 그 세포는 사멸한다.

연구팀은 쥐 모델을 전두측두치매가 있던 그룹과 없던 그룹의 사후 뇌 샘플 및 배양된 뇌세포와 알츠하이머 질환과 전두측두치매의 뇌 양상을 비교했다.

연구 결과, NLRP3 인플라마솜(inflammasome)이 타우 단백을 과인산화시키는 효소를 촉진했다.

알츠하이머 질환은 초기에 아밀로이드 반(beta-amyloid plaques)이 생긴 후 타우 단백이 뭉치는 과정을 거치는데, 선행 연구에 따르면 NLRP3 인플라마솜은 아밀로이드 반 축적에도 관여했다.

연구팀은 “아밀로이드 반 축적이 타우 단백을 뭉치게 해서 세포 사멸에 이른다는 아밀로이드 가설을 증명했다”며 “타우 변환 과정을 심층적으로 분석하면 알츠하이머 질환 및 전두측두치매를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Nature)’ 학술지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