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부족, 폐경 여성의 뼈 건강 ‘위협’
수면 부족, 폐경 여성의 뼈 건강 ‘위협’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1.2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뼈의 힘과 밀도는 20대 말에 절정에 이르렀다가 나이를 먹으면서 점점 약해진다. 새로 형성되는 뼈의 양보다 손실되는 뼈의 양이 더 많아지기 때문이다. 특히 여성은 폐경 후 몇 년 동안 골밀도가 급격히 줄어든다.

그런데 최근 수면 부족이 폐경 여성의 뼈 건강에 더욱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돼 주목을 받고 있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뉴욕 버팔로대학 보건대학원의 히서 옥스 밸컴 교수 연구팀은 폐경 여성 1만108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연구에 따르면 수면시간이 하루 5시간 이하인 폐경 여성은 골밀도(BMD: bone mineral density)가 낮고 골다공증 위험이 높다.

연구팀은 이들의 하루 수면 시간을 조사하고 전신, 고관절, 목, 척추의 골밀도를 측정했다.

하루 수면시간이 5시간 이하인 폐경 여성은 7시간 이상인 여성에 비해 이 네 가지 골밀도 수치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골밀도 수치는 나이로 치면 실제보다 1년 더 먹은 나이에 해당한다.

연령, 인종, 폐경, 흡연, 음주, 체중, 운동 등 다른 변수들을 모두 고려했지만 수면 부족과 골밀도 감소 사이의 연관성에는 변함이 없었다.

연구팀은 “뼈는 살아있는 조직으로 오래된 뼈는 제거하고 새것으로 교체하는 이른바 리모델링 과정이 계속된다. 이 연구결과는 잠이 모자라면 이러한 뼈 리모델링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뼈와 미네랄 연구 저널’(Journal of Bone and Mineral Research) 최신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