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마이신, 뇌혈관 노화 억제 효과 ‘탁월’
라파마이신, 뇌혈관 노화 억제 효과 ‘탁월’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1.27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파마이신(rapamycin)이 뇌혈관의 노화를 억제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대학 보건과학센터의 베로니카 갤번 세포생리학 교수 연구팀은 이를 증명하는 쥐 실험 결과를 과학전문지 '노화 세포'(Aging Cell) 최신호(11월 6일 자)에 발표했다고 메디컬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보도했다.

연구팀은 쥐의 '중년'에 해당하는 생후 19개월 된 쥐들에 아주 적은 용량의 라파마이신을 '노년'에 해당하는 생후 34개월이 되기까지 매일 투여했다.

그 결과, 이 쥐들은 노년이 되었는데도 중년처럼 보였으며, 뇌의 혈류 상태는 라파마이신 투여가 시작된 시점과 똑같았다. 라파마이신이 투여되지 않은 다른 쥐들은 시간이 흐르면서 뇌 혈류가 감소했다.

라파마이신은 세포의 노화에 관여하는 TOR 단백질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연구팀은 “이 결과는 TOR 단백질이 노화 과정에서 뇌 신경세포들을 연결하는 시냅스(synapse)와 뇌 혈류의 감소를 촉진한다는 증거”라고 설명했다.

한편 라파마이신은 1970년대 남태평양 라파누이(Rapa Nui) 섬 토양에 서식하는 박테리아에서 처음 분리된 물질로, 처음에는 항진균제로 쓰였다. 그후 이 물질이 염증뿐만 아니라 면역체계도 억제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지금은 장기이식환자의 거부반응 차단제로 사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