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레늄 섭취, 골다공증 위험 줄여
셀레늄 섭취, 골다공증 위험 줄여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1.29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레늄을 섭취하면 골다공증 위험이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셀레늄은 건강에 중요한 미량 원소로 몸의 다양한 위치에서 작용하며 어류, 조개류, 육류, 곡류, 달걀, 닭, 간, 마늘 등의 음식에 포함된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중난대학 상아병원(Xiangya Hospital, Central South University) 연구팀은 이와 같은 연구 결과를 ‘바이오메드센트럴 근골격계 장애 학술지(journal BMC Musculoskeletal Disorders)’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상아병원 건강검진센터에 방문한 40세 이상 참가자 6,267명의 생활 방식 및 인구통계 정보를 모으고 음식 빈도 설문지를 작성하게 했다. 또한 골다공증과 관련된 음주, 흡연, BMI, 활동량 등의 지표도 조사했다.

설문지를 바탕으로 셀레늄 섭취량에 따라 참가자들을 4 그룹으로 나눈 결과, 참가자들은 남성 2.3%, 여성 19.7%, 총 9.6%에서 골다공증이 있었다.

연구 결과 셀레늄 섭취량이 가장 적은 그룹은 골다공증 발병 확률이 가장 높았고 섭취량이 늘어날수록 발병 확률은 감소했다. 나이, 성별, BMI 등의 요소를 제외해도 같은 결과가 나왔다.

연구팀은 “셀레늄이 골다공증을 진행시키는 사이토카인 등의 면역 물질을 억제하거나 항산화 효소를 구성해 활성 산소를 억제하고 산화 스트레스를 방지하여 골다공증 위험을 줄인다”라면서, “이번 연구 결과가 골다공증의 병리 기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고 셀레늄 섭취 식단을 통해 발병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 강조했다.

한편, 연구팀은 오차를 줄이기 위한 추가 연구를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