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한국실 확대 재개관 / 12.5. 오후 2시(현지 시간)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한국실 확대 재개관 / 12.5. 오후 2시(현지 시간)
  • 현혜정 기자
  • 승인 2019.12.0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주멕시코한국대사관(대사 김상일)은 지난 5일(멕시코 현지 시간)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내 한국실 확대 재개관 행사를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는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개관 54주년 기념일에 맞추어 한국전통문화의 멕시코 내 확산을 위해 기획되었으며, 김연수 원장과 김상일 대사를 비롯한 세르히오 마에르 멕시코 하원 문화위원장, 디에고 쁘리에토 멕시코 인류학‧역사 연구소장, 글로리아 아르띠스입니다.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장 등 멕시코 내 주요 문화계 인사와 일반 관람객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개최되었다.

김연수 원장과 김상일 대사는 인사말에서 이번 한국실 확대 재개관을 계기로 대한민국과 멕시코가 서로의 문화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양국 간 교류가 더욱 확대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으며, 이에 대해 멕시코측은 감사와 함께 상호 문화 교류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약속하였다.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은 중남미 유일의 동아시아문화 전시관을 운영 중이며, 한국실은 지난 2000년 설치된 이후 2009년 박물관 자체 상시점검을 위해 잠시 문을 닫았다가 관혼상제, 종교와 믿음, 전통과 관습, 과학기술과 예술이라는 4가지 주제로 전시실을 운영해 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박물관 내 중국실과 일본실에 비해 공간이 협소하고, 작품이 부족하여 주멕시코 대사관이 국립무형유산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받아 공간을 더욱 확대하고(기존210m2→281m2 추가 확장) 전시품을 보완(기존 110여 점 외에 36종 49점 추가)하여 ‘한국 전통사회와 종교 생활’이라는 주제로 새롭게 문을 열게 되었다.

또한, 이번 행사에 앞서 국립무형유산원장과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 조정관(후안 마뉴엘 가리바이)은 이번에 추가로 제공한 작품의 관리와 함께, 앞으로 국립무형유산원과 멕시코 국립문화박물관과의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에 서명하고, 양기관간 긴밀한 문화 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였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주멕시코한국대사관, 주멕시코한국문화원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다양한 전시와 공연 등을 기획하여 한국전통문화를 더욱 확산해 나갈 예정이다.

협약식 현장 - 앞줄 맨 왼쪽 김연수 국립무형유산원장
협약식 현장 - 앞줄 맨 왼쪽 김연수 국립무형유산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