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시절 콜레스테롤 수치, 심혈관 질환 발병 여부 좌우한다
젊은 시절 콜레스테롤 수치, 심혈관 질환 발병 여부 좌우한다
  • 천혜민 기자
  • 승인 2019.12.3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레스테롤 수치, 미리 관리해두면 심혈관 질환 예방에 큰 도움

젊은 시절에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면 향후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독일환경보건연구소(German Research Center for Environmental Health) 연구팀은 45세 미만 사람들의 콜레스테롤 수치와 향후 심장질환 및 뇌졸중 발병 사이에 유의미한 관계가 있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팀은 19개국의 약 40만 명을 44년 여 동안 추적‧관찰했다. 그 결과, 관찰기간 동안 5만4542명에서 뇌졸중을 포함한 심혈관계질환이 발병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나이와 성별에 관계없이 좋은 콜레스테롤로 알려진 HDL을 제외한 ‘비-HDL 콜레스테롤’의 수치가 낮을수록 향후 뇌졸중과 심장질환의 위험이 감소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한 연구팀은 35-70세에 해당하는 사람들만을 추출해 75세까지의 심혈관계질환 발병을 예측할 수 있는 모델을 개발했다. 이 모델에는 성별, 나이, 비-HDL 콜레스테롤, 혈압, 신체질량지수(BMI), 당뇨, 흡연 여부가 예측 요인으로 포함됐다.

이 모델을 이용해 비-HDL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출 경우 심혈관계질환의 위험이 얼마나 감소되는지를 측정한 결과, 연령대가 젊을수록 위험이 감소하는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현재 임상적으로 향후 10년의 심혈관계질환 위험을 분석해 고지혈증의 치료여부를 결정하는데, 이번 연구결과는 젊은 사람들의 경우에 보다 장기적인 발병 위험을 근거로 미리 치료할 필요성을 제시해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