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년기 대기오염 노출, 조현병 위험 높여
유년기 대기오염 노출, 조현병 위험 높여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01.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이 심각해 많은 사람들이 괴로움을 호소하고 있다. 그런데 유년시절 대기오염에 노출되는 것이 조현병(Schizophrenia)의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덴마크의 오르후스 대학교(Aarhus University) 연구팀이 2만3355명의 덴마크인들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를 의학저널 'JAMA Network Open'에 발표했다.

국제보건기구(WHO)가 조사한 바에 의하면 전세계 조현병 환자들의 수는 2000만명 이상이며, 조현병 환자들은 일반 인구집단에 비해 조기 사망률이 월등히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조현병의 정확한 발병기전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여러 의학자들이 조현병의 유전적, 환경적, 사회적 위험인자들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르후스 대학교 연구팀은 대상자들의 정신 건강과 유년시절 거주지의 대기오염 정도를 조사했다. 이들 중 총 3531명에서 조현병 발병이 확인됐으며, 연구팀은 이들의 유년시절 거주지역의 대기오염 정도와 조현병 발병과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이산화질소의 농도가 큐빅 미터 당 25마이크로그램을 초과할 경우, 공기가 깨끗한 곳에서 자란 아이들에 비해 약 60%나 조현병 발병 수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밝혀진 조현병의 유전적 위험인자들의 영향을 제외하고도 대기오염과 조현병은 유의미한 상관관계를 보였다"며 "대기오염이 어떤 방식으로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추가적인 연구들이 진행되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