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독감 바이러스와 백신, '매치'가 좋지 않다는 평가 나와
올해 독감 바이러스와 백신, '매치'가 좋지 않다는 평가 나와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01.1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맞는다고 해도 독감에 걸릴 가능성↑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감 백신 맞아야 치명적인 상황 막을 수 있어

예년과 마찬가지로 독감이 유행하면서 많은 이들이 고통 받고 있다. 독감은 A형 또는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전염성이 높은 급성 호흡기 질환이다. 기침, 인후통과 같은 호흡기 증상뿐만 아니라 고열, 오한, 근육통, 두통, 피로감과 같은 전신증상을 유발하는데다가 전염성이 있기 때문에 백신을 통한 예방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최근 독감 백신에 관한 나쁜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이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이는 현재 유행 중인 독감 바이러스가 올해 독감 백신과 정확히 일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소식은 미국에서 독감 시즌이 특히 활발해진 가운데 나온 것이다. 얼마 전 라이브사이언스(Livescience)가 보도했듯이, 현재 미국에서 유행 중인 독감 바이러스는 인플루엔자 B형이다. 전형적으로 인플루엔자 B는 A형 변종(H1N1 및 H3N2)만큼 발병하지 않으며, 초기에는 나타나지 않고 독감 시즌 후반에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독감의 영향을 심하게 받은 루이지애나주 어린이들의 독감 사례를 자세히 보고했다. (루이지애나주는 2019년 10월 올 시즌 처음으로 독감의 유행이 시작된 주 중 한 곳이다.)

뉴올리언스의 한 소아병원에서, 독감의 활동이 아직은 미미한 시기여야 할 2019년 7월 31일부터 11월 21일까지 1,200건 이상의 독감 B환자와 23건의 입원이 있었다. 

관계자들은 루이지애나에 있는 198명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한 표본에서 인플루엔자 B 변종의 유전자 서열을 조사했는데, 거의 모든 사람들이 올해의 독감 백신에 없는 인플루엔자 B의 부분군에 감염되었다는 것을 발견했다.

(구체적으로 말하면 현재 퍼진 독감 바이러스는 인플루엔자 B/Victoria V1A.3 부분군이며, 백신의 독감 바이러스는 인플루엔자 B/Victoria V1A.1 부분군이라고 알려져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올해의 독감 백신이 소용없는 것은 아니다. 일부 데이터에 따르면 한 인플루엔자 B 부분군 변종 백신을 맞을 경우 다른 인플루엔자 B 부분군 변종으로부터 신체를 어느 정도 보호할 수 있다. 

CDC의 인플루엔자 감시팀을 이끌고 있는 리넷 브래머(Lynnette Brammer)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백신이 유행 중인 독감 바이러스에 충분히 근접해 있기 때문에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CDC는 올 시즌 독감 백신의 효과에 대한 자료를 2월에 더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CDC에 따르면 올 시즌 현재까지 32명의 미국 어린이들이 독감으로 사망했다. 이는 CDC가 15년 전 어린이 독감 사망자를 추적하기 시작한 이후 이 시점에서 보고된 소아 독감 사망자 중 가장 많은 수치다.

이 보고서는 "인플루엔자 B 바이러스는 대부분의 계절에서 인플루엔자 A 바이러스보다 활동성이 낮은 편이지만, 감염 시 어린이들에게 심각한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준다"고 말했다.

이에 CDC는 생후 6개월 이상 되는 모든 이들에게 독감 예방 주사를 맞도록 권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