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설 연휴 동안 '지역사회 대응체계' 중심으로 철저히 대응
질병관리본부, 설 연휴 동안 '지역사회 대응체계' 중심으로 철저히 대응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1.2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실부터 각 지역사회 의료기관 감염관리 총력 대응

최근 국내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가 나타나 화제가 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에 대해 질병관리본부가 중국 춘절 기간 동안 중국 입국자의 증가로 지역 사회 발생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 '지역사회 대응체계'를 중점으로 철저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16명. 이 중 확진을 판정 받은 이는 1명이며 4명은 아직 검사 진행 중, 11명은 검사결과 음성으로 나타났다.

확진 판정을 받은 1명은 현재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서 안전하게 격리되어 치료받고 있으며 상태는 매우 안정적이라고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민족대명절 설 연휴 동안 응급실 방문 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대를 막기 위해선 각 의료기관의 감염관리가 철저하게 강화되어 대비해야 한다고 보고 응급의학회 및 지역응급의료센터들과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또 이와 함께 응급실 내원환자 대응 관련 가이드라인 배포, 초기 선별 진료 과정에서 해외 여행력 확인, 의료인 감염 예방 수칙 준수 등을 당부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국민들께서는 현지 동물 접촉을 피하시고 전통시장이나 불필요한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고,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의 접촉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이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을 예방하고자 한다면 손씻기를 무엇보다 철저하게 잘 지켜야 하며 기침예절을 숙지해 두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 호흡기 증상이 있어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국민들께서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길 당부했고 의료진에게 해외 여행력을 알리는 '감염병 예방 행동 수칙'을 준수해주실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