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마시면 우울증 감소에 효과 있어”
“차 마시면 우울증 감소에 효과 있어”
  • 천혜민 기자
  • 승인 2020.01.23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은 차를 마시면서 마음의 안정을 찾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실제로 녹차, 우롱차와 같은 차를 마시면 우울증이 감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 국립대(NUS)와 상하이 푸단대 연구팀은 2005~2014년 중국 CLHLS(Chinese Longitudinal Healthy Longevity Survey)에 참여한 1만3000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또 성별, 교육, 거주 및 결혼 등의 여부와 흡연, 음주, 일상 활동, 인지기능 수준, 사회적 참여 정도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지속적으로 차를 마시는 것이 65~79세의 남성에게 가장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차를 마시는 사람은 우울증을 겪는 일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차를 마시는 사람들은 인지능력과 신체기능이 높았으며 사회적으로 더 많이 관여했다. 반면에 그들은 또한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울 가능성이 더 컸다.

연구진은 “우리의 연구는 차가 뇌 구조에 긍정적으로 기여한다는 첫 번째 증거를 제공하며 뇌 조직의 연령 관련 감소에 대한 보호 효과도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연구 논문은 ‘BMC 노인병학’ 최신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