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발생' 현황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국내 발생' 현황은?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2.03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추가 역학조사 결과 발표

지난 2월 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전 9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3명을 추가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13번째 환자(28세, 남자, 한국인)은 1월 31일 임시항공편으로 1차 귀국한 입국 교민 중 한 명이며 1차 입국교민 전수 진단 검사 과정에서 확인하여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조치되었다.

이외 입국 시 증상을 호소했던 18명 포함, 나머지 1차 입국 교민들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되었으며 2월 1일 임시항공편으로 귀국한 2차 입국 교민들 역시 전수 진단검사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유증상자 7명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14번째 환자(43세, 남자, 한국인)은 1월 20일 우한시에 입국, 당시 4번째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탑승해 관리 대상이었으며 2월 1일부터 호흡기 증상을 호소해 검사를 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어서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본부는 현재까지 8번째, 12번째 환자에 대한 역학 조사 경과를 발표했다.

8번째 환자(62세, 여자, 한국인)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72명으로 이 중 3명은 유증상자로 확인되었고 2명은 음성, 1명은 검사 중이다. 나머지 접촉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취했다.

또, 8번째 환자는 7번째 환자와 우한시에서 원래 친분이 있었으며 귀국 시 동일한 비행기 옆 좌석에 착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항공기 승객 및 승무원 등 접촉자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이다.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의료기관, 음식점, 대중목욕탕, 대형마트 등을 방문했고 이에 대한 환경 소독을 진행 중이다.

12번째 환자(48세, 남자, 중국인)의 접촉자는 현쨰가지 138명의 접촉자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이 중 가족 1명이 확진(14번째 환자)되어 분당 서울대 병원에 입원중이다. 나머지 접촉자는 역시 자가격리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 환자는 증상 발현 후 의료기관, 음식점, KTX, 극장 등을 이용했고 방문한 장소 및 접촉자에 대해 추가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월 2일 오전 9시까지 총 429명의 조사대상 유증상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했으며 이 중 15며은 확진, 327명은 검사 음성으로 격리 해제, 87명은 검사 진행 중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은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상태를 보이고 있으며 4번째 환자도 안정적인 상태에서 계속적으로 폐렴 치료를 적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