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보건연구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백신 개발 연구
국립보건연구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백신 개발 연구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2.0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이 국내는 물론 전 세계 공중 보건을 위험에 빠뜨리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대한 연구를 긴급하게 추진,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현재 이를 치료할 수 있는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태로 대증 요법이나 기존의 항바이러스제를 처방하는 치료를 진행 중이다. 그리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현재,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를 개발 중이기도 하다.

이번 치료제 및 백신 개발 연구 개발을 담당한 국립보건연구원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유행 이후 항체치료제 및 고감도 유전자 진단제 개발 연구 등을 진행하여 국내에서 발생한 신, 변종 바이러스 대응 연구를 꾸준히 담당해왔다.

그리고 이렇게 쌓아온 경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연구진과 협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백신 개발은 물론 바이러스 병원성 연구 등을 2월 중으로 착수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여러 관계 부처들 또, 산학역 협력을 통해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외에도 신, 변종 바이러스 출현에 대한 대비와 대응을 미리 하기 위한 연구 및 개발도 확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보건연구원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은 "이번 연구 과제는 급박하게 이루어지지만 신, 변종 감염병 분야 연구의 중추적 역할 수행을 담당할 것이며 국가 차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