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식주의자, 요로감염증 위험 낮아
채식주의자, 요로감염증 위험 낮아
  • 천혜민 기자
  • 승인 2020.02.0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식주의자는 요로감염증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메디컬뉴스투데이(Medicalnewstoday)의 보도에 따르면 대만 쯔치대 연구팀은 채식주의자가 고기를 먹는 사람보다 요로감염증에 걸릴 위험이 16% 낮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요로감염증은 방광이나 요로가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질환으로, 배뇨 시 통증이 발생하고 소변 냄새가 고약하며, 소변을 볼 때마다 통증이 발생하는 것이 주된 증상이다.

연구팀은 대만에 거주하는 9274명의 참가자를 10년 동안 추적 관찰하며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 중 3분의 1은 종교적인 이유로 채식을 선택한 사람들이었다.

연구팀은 이러한 연구 결과가 나타난 데 대해 “닭고기와 돼지고기 등에 요로감염증을 유발하는 대장균이 포함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요로감염증은 여성의 2명 중 1명, 남성 8명 중 1명이 겪을 정도로 흔한 질환이다. 여성은 요도가 짧고 넓어 세균이 쉽게 번식해 남성보다 요로감염증 발병률이 더 높다.

연구를 주도한 진론 린 박사는 "여성은 특히 요로감염증으로 고통 받는 경우가 많다"며 "요로감염증 발병률을 낮추고 싶다면 채식 위주의 식단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최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