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 보내는 시간 많을수록... '청년 스트레스' 줄어
자연과 보내는 시간 많을수록... '청년 스트레스' 줄어
  • 천혜민 기자
  • 승인 2020.03.0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대부분의 현대인들은 엄청난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게다가 시간적 여유가 부족한 탓에 스트레스를 충분히 해소하지 못하는 일이 많은데, 만약 극심한 스트레스에 삶이 괴로운 청년들이 있다면 ‘자연’과 함께하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늘려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학업성적, 교우관계, 취업걱정 등으로 청년들이 느끼는 스트레스는 크다. 그리고 이런 것들이 원인이 되어 스트레스를 받는 이들이 매일 공원을 산책하거나 휴양림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자연과 함께 보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스트레스가 줄어들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healthday)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코넬대학 연구팀은 15세에서 30세를 대상으로 청년들이 야외에서 보내는 시간과 그 영향력에 대해 연구했다.

그 결과 야외에서 짧게는 10분, 길면 50분 동안 앉아 있거나 걷는 등의 다양한 행위로 자연과 함께 시간을 보내면 기분, 혈압 및 심박수와 같은 생리학적 지표를 개선하는 데 효과적인 것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연구팀은 “여러 가지 업무나 일들로 바쁘게 지내더라도 단 10분이라도 시간을 내 자연 속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 스트레스 해소에 탁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심리학 저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