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0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 성공
국립보건연구원, '코로나10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 성공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3.11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꺼지지 않는 불씨처럼 쉽게 잠재워지지 않고 있는 코로나19로 국민 건강이 계속적으로 위협받고 있는 지금,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장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항체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코로나19 항체 탐지용 단백질' 제작에 성공한 사실을 밝혀 화제다.

국립보건연구원이 개발에 성공한 항체 탐지용 단백질은 코로나19 회복기 환자 혈액 속 중화항체 생산세포를 특이적으로 검출할 수 있도록 도와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생산을 가능하게 만든다.

이외에도 국립보건연구원은 완치자 혈액을 확보해 면역형광검사법(IFA)을 확립했고 추후 다양한 코로나19 항원 단백질을 정제하여 중화시험법까지 확립. 치료제 효능 평가도 가능하게 만들 예정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국립보건연구원은 코로나19 치료, 백신, 진단 및 임상연구를 위한 긴급 현안 과제 12개를 2차례 공모하여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의 기반을 마련했고, 관련 학계나 기업들과의 협력 연구로 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추경 예산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이를 이용하여 치료제, 백신 연구용 동물 모델 개발, 회복기 환자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제 개발 및 국가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설립 검토, 계획 수립을 위한 기획 과제까지 진행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