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코로나19 데이터 기반 임상연구 활성화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 열어
복지부, 코로나19 데이터 기반 임상연구 활성화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 열어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4.03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데이터 개방을 통한 코로나19 연구 예시 (보건복지부)
심평원 데이터 개방을 통한 코로나19 연구 예시 (보건복지부)

오늘(금) 보건복지부가 코로나19 데이터 기반 임상연구 활성화를 위한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3월 27일 개통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임상정보공개시스템은 지금까지 18개국 총 291명이 가입하였으며, 약 60건의 신청이 접수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코로나19 관련 임상연구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이번 자문회의에서는 더욱 강화된 시스템의 구축 및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이런 적극적인 추진상황을 국내 의료계와 상세히 공유하고, 향후 코로나19 관련 임상연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필요한 내용을 확인하고자 추진되었다. 

이번 자문회의에는 코로나19 대응 및 방역체계 구축과 관련된 모든 기관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중앙의료원,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련 학회(한국역학회, 대한예방의학회, 대한감염학회, 대한항균요법학회, 대한소아감염학회,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등), 중앙임상위원회 등이 한자리에 모여 효율적인 코로나19 대응 체계 구축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자 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 

보건복지부 노홍인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코로나19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임상연구 체계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연구자 중심의 데이터 활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