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8일 어버이날, 어버이 공경의 마음을 더 가까이 더 널리 전합니다
5월 8일 어버이날, 어버이 공경의 마음을 더 가까이 더 널리 전합니다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5.0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생중계 방식으로 2020년 ‘어버이날 효(孝)사랑 큰잔치’ 개최 및 ‘제14차 독거노인사랑잇기사업’ 업무협약 체결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5월 8일(금) 제48회 어버이날을 맞아 JW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 그랜드 볼룸에서「정부‧기업‧단체가 함께하는 2020년 어버이날 효(孝)사랑 큰잔치」를 개최하였다.

이번 행사에서는 효행자, 장한 어버이 표창 수상자 등을 초대하여 정부포상을 실시하고, 노인돌봄 관련 기업·단체의 사회공헌 활동을 홍보하기 위해 ‘제14차 독거노인사랑잇기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 정부․민간기업․단체 등이 독거노인과 결연을 맺고 안부 확인, 자원봉사, 후원물품 등을 지원 (’19년 122개기업·공공기관 참여, 53만명 어르신 돌봄)

이번 행사는 5월 6일(수)부터 시작한 ‘생활 속 거리 두기’ 취지에 따라 행사별로 참석 인원을 40명 이내로 축소하고, 행사 진행도 유튜브 스트리밍 등 온라인 생중계를 통한 원격참여 방식으로 진행한다.

행사장은 두 곳으로 분리하여 협약식 체결, 표창 수여 및 기념행사 등을 순차 진행하여 실내 행사의 밀집도를 최소화한다.

또한 중앙 행사장과 16개 거점 행사장*을 화상으로 연결하여 총 17개의 행사장에서 어버이날 행사를 동시에 진행한다.

*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647개) 중에서 각 시도별로 1개의 대표 수행기관을 선정하여 5명 내외의 어르신을 수행기관으로 초청하여 행사 진행

아울러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생활지원사가 어르신댁에 방문하여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유튜브 채널 생중계를 통해 댁내 어르신께도 행사를 전달한다.

어르신들이 행사를 원격으로도 즐기실 수 있도록 온라인 합창, 축하공연* 등의 기념행사를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 자원봉사자 어버이 은혜 합창, 미스터 트롯이 전하는 ‘효사랑 콜센터’ 등

이날 행사에서는 효행자, 장한 어버이 및 효행 단체 등 평소 효행을 실천해 타의 모범이 된 개인․단체가 정부포상을 수상*한다.

* (총 22명) 국민훈장 2명, 국민포장 2명, 대통령 표창 8명, 국무총리 표창 10명

국민훈장 석류장을 수상하는 송인국씨는 30년간 장인과 장모를 극진히 봉양하면서 치매와 장애로 거동이 불편한 장모를 살뜰히 돌봐드렸으며, 취약 어르신에게는 무료식사를 제공하는 등 지역사회 어르신 복지 증진에 기여하였다.

또한 함께 수상하는 권연순씨는 결혼 후 갑작스러운 남편의 사망으로 35년간 어려운 가정 형편에 생계를 책임지며 자녀를 훌륭히 양육하였고, 치매로 고생하는 102세 시어머니를 한결같은 마음으로 봉양하며 행복한 가정을 위해 노력하였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보건복지부가 ㈜LG생활건강, 남양유업 주식회사 등 7개 기업·단체와 ‘제 14차 독거노인사랑잇기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지난해에는 총 122개 기업·단체가 참여하여 약 184억 원 상당의 후원금품을 지원하였고, 올해는 7개 기관이 새로 참여하여 총 129개 기업 및 단체가 참여하게 되었다.

아울러 ‘코로나19 후원금 및 어버이날 맞이 후원금 전달식’도 함께 진행하였다.

그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취약어르신 보호를 위해 38개의 기업·단체·공공기관이 47억 원 상당의 마스크, 식료품키트 등을 마련하여 약 47만 명의 어르신들께 전달하였다.

또한 어버이날을 맞이하여 SK하이닉스 등 33개의 기업·단체·공공기관이 11억 원 상당의 후원물품과 카네이션 등을 마련하여 약 14만 2000명의 취약 어르신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행사에서 “이러한 방식으로 행사를 진행하는 것이 다소 낯설 수 있지만 지금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만드신 어르신들에 대한 진심어린 감사와 존경의 마음이 보다 많은 분들에게 생생하기 전달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더불어 “정부는 어르신들이 지역사회 내에서 안전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돌봄서비스를 확대해나가는 등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