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의 뇌 건강 위한 필수 ‘운동’
노년층의 뇌 건강 위한 필수 ‘운동’
  • 하수지 기자
  • 승인 2020.05.21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년층의 건강한 뇌를 위해서는 운동이 필수요소라는 주장이 나왔다.

헬스데이(healthday)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캘거리 의과대학의 마크 포울린 박사는 유산소 운동이 노인의 사고와 기억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평균 66세의 성인 20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은 기억력이나 심장에 특별한 문제가 없었다.

6개월 동안 이들은 일주일에 3번 운동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운동이 진행됨에 따라 시간도 하루 평균 20분에서 40분 이상으로 증가했다. 그들은 또한 일주일에 한 번 스스로 운동하기도 했다.

운동 프로그램이 끝날 무렵 참가자들은 집중, 계획, 지시 기억 및 멀티 태스킹에 사용되는 정신적 능력을 포함하여 경영진 기능 테스트가 5.7% 개선됐다. 또한 정보를 얼마나 빨리 검색 할 수 있는지를 측정하는 언어 유창성이 2.4 % 증가됐다.

평균적으로 뇌로의 혈류는 2.8% 증가했다. 이는 일반적으로 연령에 따라 감소하는 사고 유형의 개선과 관련이 있다.

폴린 박사는 "이번 연구는 6개월 분량의 격렬한 운동이 뇌의 영역으로 혈액을 펌핑하여 언어 능력과 기억력 및 정신적 선명도를 특히 향상시킬 수 있음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5월 13일자 저널 <Neurology>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