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부모도 괴로운 소아아토피,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방법은?
[칼럼] 부모도 괴로운 소아아토피,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방법은?
  • 헬스인뉴스 편집부
  • 승인 2020.05.19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떤 부모든 자녀를 건강하게 키우고 싶은 마음은 모두 똑같을 것이다. 다행히도 현대 사회는 과거에 비해 전반적인 생활수준이 향상된 데다가 의학의 혁신적인 발달로 상당수의 질병을 치료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나은 환경에서 아이를 건강하게 키울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빛이 있다면 그림자도 존재하는 법. 사회를 발전시키기 위한 무분별한 개발이 만들어낸 환경오염으로 전에는 볼 수 없었던 질병들이 새롭게 탄생하거나 고질병이 되어 나타나면서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그 중 대표적인 것으로는 소아아토피를 들 수 있다. 이는 소아에게 나타나는 만성 피부염으로, 가족력, 대기오염물질, 잘못된 생활습관, 인스턴트식품 섭취 등에 의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다양한 원인에 의해 나타나는 소아아토피는 갈수록 높아져 가는 발병률로 이제는 흔해진데다가 생명이 위험해질 정도의 질환도 아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심각성을 자각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소아아토피의 경우 피부에 심한 소양증을 유발하여 참기 힘든 고통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학습장애, 정서불안, 불면증 등을 겪을 수 있고, 습진으로 외양상 청결하지 못한 인상을 주어 또래 친구들과의 관계 형성도 어려워지는 등 여러 가지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수 있다.

이처럼 소아아토피는 자녀뿐만 아니라 이를 지켜보는 부모들에게도 큰 괴로움을 안겨주는 피부질환이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개선책을 찾는 것이 현명하다. 그러나 다양한 치료 방법을 적용해도 호전되는 것은 그때뿐, 시간이 지나고 나면 또 다시 증상이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누군가는 아토피를 ‘난치병’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일단 한 번 시작되면 이로 인한 고통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끊임없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낼 방법은 없는 것일까? 이에 대한 답은 ‘피부 재생력 회복’에 있다. 일반적으로 알려진 개선 방법은 겉으로 드러나는 증상만을 개선하는 피부 대증 치료가 많은데, 이는 피부의 정상적인 면역 반응까지 막게 된다. 이로 인해 면역 체계가 무너지면 피부 재생력 역시 떨어지게 되고, 결국 외부 자극에 취약한 상태가 되어 또 다시 아토피에 노출될 수 있다.

따라서 소아아토피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선 무너진 면역 체계를 정상화시켜 피부의 재생력을 되돌려놓는 것이 중요하다. 약해진 피부가 각종 공격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도록 튼튼하게 강화시키는 관리가 필요한데, 한의학에서는 전신의 순환을 돕는 치료를 통해 피부의 면역 체계 높임과 동시에 재생력을 회복시켜 피부의 증상을 완화하는 치료를 진행한다. 외양만 개선하는 것이 아니라 보이지 않는 원인까지 케어 하여 고통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이와 함께 자녀의 평소 생활습관을 점검해보고 잘못된 행동은 바로 잡을 수 있도록 교정해주도록 해야 한다. 앞서 언급했듯이 생활습관과 식습관 등으로도 소아아토피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아이가 인스턴트식품, 즉석식품 등은 섭취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가급적 영양소를 고루 갖춘 건강식으로 식단을 구성해주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규칙적인 생활습관 및 충분한 수면, 적당한 운동도 아이의 면역력 강화를 위한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미소로한의원 안산점 박윤경 대표원장 (헬스인뉴스 건강멘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