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방역」, 온라인으로 지구 반대편 중남미까지
「K-방역」, 온라인으로 지구 반대편 중남미까지
  • 류수진 기자
  • 승인 2020.05.26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대응 국제 방역협력 총괄TF 제3차 웹세미나 개최 (5.27)
좌측부터) ▲권순만 교수(좌장, 서울대 보건대학원) ▲홍기호 과장(서울의료원 진단검사의학과) ▲ 기모란 교수(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김의석 교수(분당서울대 감염내과)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보건복지부)
좌측부터) ▲권순만 교수(좌장, 서울대 보건대학원) ▲홍기호 과장(서울의료원 진단검사의학과) ▲ 기모란 교수(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김의석 교수(분당서울대 감염내과)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 (보건복지부)

정부는 5월 27일(수) 오전 8시 중남미 지역 등 전 세계 보건의료 관계자를 대상으로「K-방역」에 관한 제3차 웹세미나*를 개최한다.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주소: http://medicalkorea.mlive.kr

국제 방역협력 총괄TF 주관의「K-방역」웹세미나는 보건복지부, 외교부 등 정부 부처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제보건의료재단,한국국제협력단 등 유관 기관이 협업하여, 우리 방역 경험을 국제사회와 체계적으로 공유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첫 순서로 ‘보건 및 방역 전략’ 및 ‘치료’ 등을 주제로 5월 4일부터 총 5회*에 걸쳐 세미나를 진행할 예정이다.

*▲ 1차 5.4.(15시) ▲ 2차 5.13.(17시) ▲ 3차 5.27.(8시), ▲ 5차 6.10(시간미정) ▲ 6차 6.17(시간미정)

4차(6.3.) 는 법무부 주관으로 ‘출입국’을 주제로 진행 예정

< 국제방역협력총괄T/F >

 · 국제사회의 「K-방역」경험 공유 요청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외교부(2차관 주재) 주관 관계부처(차관보급)와 유관 기관 참여

 - 코로나19 국제 방역협력 총괄·조정 업무를 수행

 · 12개 정부부처 및 6개 유관기관 참여 중

 - 정부부처(12):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소방청, 경찰청

 - 유관기관(6):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국립중앙의료원, 한국국제의료협회,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이번 세미나는 특히 곧 겨울을 맞이하며 최근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중남미 지역 보건의료 관계자의 원활한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한국 시간 오전 8시에 개최하며, 영어와 스페인어로 동시 통역을 제공한다.

최근 중남미 지역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이 증가하고 있으며, 브라질·멕시코·칠레 등 많은 국가가 우리나라에 코로나19 관련 협력을 요청해 온 바 있어, 이번 세미나는 우리나라의 방역 시스템을 중남미 지역에 효과적으로 공유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남미 지역 외 전 세계 어디에서라도 시청을 원하는 사람은 누구나 웹사이트(http://medicalkorea.mlive.kr)에 접속하여 실시간으로 참여할 수 있다.

제3차 웹세미나는 ①방역 정책과 현황(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에서 ②한국의 진단검사방식 및 특징(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혁민 교수), ③코로나19 감염환자 환자이송 사례(진용만 소방청 119구급과장), ④코로나19 임상적 특성과 치료 (최평균 서울대학교병원 감염내과 교수)에 대해 발표가 이루어진다.

강연이 끝난 후에는 사전 접수된 질문과 실시간 질문에 대해 이전보다 10분 늘어난 45분간의 질의응답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에는 소방청이 함께 참여하여 소방청의 역할 및 코로나19 확진자 이송에 대한 대응방법과 단계별 이송절차 사례를 소개하며 응급의료의 현장감을 생생히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5월 4일과 13일 열린 제1, 2차 웹세미나는 코로나19 관련 방역정책․진단검사․감염관리 등 주요 분야를 주제로 진행되었으며, 순 시청자 수를 기준으로 1, 2차 웹세미나 각각 73개국 903명, 72개국 502명이 영어와 제2외국어 채널(1차 러시아어·2차 프랑스어)을 통해 시청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